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8109 0962020012957758109 02 0201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66410000 1580266473000

수원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사 환자 3명 모두 '음성'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염태영 수원시장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점검 회의를 통해 감염증 관련 정보를 시민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개하라고 지시하고 있다. 제공=수원시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 수원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사 환자(중국 후베이성을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 자)’ 3명의 검체를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29일 시에 따르면 음성판정을 받은 의사 환자 3명은 28일 오전 국군수도병원과 분당서울대학교병원(2명)으로 이송돼 격리치료를 받아왔는데 한국인 2명, 중국인 1명이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검체를 검사했고, 28일 밤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29일 현재 수원시에는 의사 환자 2명과 능동감시대상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하진 않았지만 같은 공간에 있었던 자) 10명이 있다.

28일 오후 추가로 발생한 의사 환자 2명은 현재 고양시 명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치료를 하고 있다. 2명 모두 최근 중국을 다녀온 한국인이다.

수원시는 29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조청식 제1부시장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추진 상황 보고회’를 열고, 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시는 염태영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본부는 총괄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 재난안전상황실은 24시간 비상 근무 상태에 돌입 했다.

시는 모든 병·의원, 약국 등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설명과 예방행동 수칙 등이 담긴 포스터를 배부하고, 버스정류장에는 포스터를 부착할 예정이다.

또 주말 많은 사람이 모이는 종교시설에 감염병 예방 요령을 알리고, “감염병 확산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요청키로 했다.

수원시는 홈페이지와 SNS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요령을 알리고 있다. 염태영 시장도 개인 SNS에 수원시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수시로 게시해 시민들에게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