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7789 0352020012957757789 02 0213001 6.1.21-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65866000 1580292906000

우한서 온 한국인 수용시설, 오후 3시 중수본 회의서 결정

글자크기
행안부 “중요한 문제여서 회의서 논의해 결정할 것”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30~31일 전세기로 귀국하는 중국 우한 지역 교민과 유학생을 수용할 시설을 29일 오후에 결정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전안전부는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 회의가 오늘 오후 3시에 열린다. 여기서 30일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하는 한국인들을 수용할 장소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28일 정부는 충남 천안의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2곳을 수용 시설로 검토했으나, 천안 시민들의 반발 등을 이유로 이를 결정하지 않았다. 또 29일 오전엔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결정됐다는 기사가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행안부 관계자는 “천안도 검토했지만 결국 어제 회의에서 결정이 안 됐고, 그밖의 다른 곳도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 아주 중요하고 민감한 문제여서 오늘 회의에서 논의해서 결정할 수밖에 없다. 사전에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수용 시설의 여러 조건은 복지부가 제시하고, 구체적 후보지는 중앙정부의 교육연수 시설을 보유한 행안부가 제시하게 될 것이다. 천안·아산·진천 말고도 전국에는 많은 중앙정부의 교육연수 시설이 있다”고 밝혔다.

김규원 기자 che@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