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7380 0562020012957757380 02 02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65258000 1580265366000

정부 "우한 교민 중 ‘신종코로나’ 유증상자도 전세기 태운다"

글자크기

입국 후에는 2주일간 임시생활시설에 격리… 의료진 상시 대기

세계일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폐렴’)으로 봉쇄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교민과 유학생을 위해 전세기를 투입하면서 유증상자도 함께 데려오기로 했다.

최신 공기순환장치가 갖춰진 전세기에 무증상자와 유증상자를 비행기 1층과 2층에 따로 탑승 시켜 위험 없이 유증상자 교민도 이송하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해서 국내로 이송된 교민은 당분간 격리 조치될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9일 6개 의약단체장 간담회에서 이런 계획을 밝혔다.

박 장관은 “유증상자는 따로 독립된 비행기에 태우거나, 우리가 보내는 1층과 2층으로 구분되는 큰 비행기에서 층을 달리해 유증상자와 무증상자 간의 교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태울 것”이라며 “중국에서 출발하기 전에 실시하는 출국 검역에서 가려진 유증상자는 격리된 비행기를 태우고, 무증상자도 잠복기일 수 있어서 좌석을 이격시켜서 옆자리는 비우고 앞도 비워서 대각선으로 앉힌다”고 설명했다.

이어 “파견하는 비행기가 최신기종이고 공기순환장치가 필터링 되기 때문에, 실제로 기침이나 호흡을 통해 균이 배출된다고 해도 옆사람으로 옮길 가능성은 사실 아주 낮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국내 비행장에서 다시 발열 체크를 하고 유증상자는 격리병동으로 이송하고, 무증상자는 임시생활시설로 옮겨 2주간 격리생활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교민들이 임시로 생활할 시설에는 의료진이 24시간 붙어 있으면서 매일 두차례 건강상태를 체크하고 이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으로 이송할 방침이다.

이날 박 장관이 밝힌 유증상자 이송 계획은 ‘자국민을 최대한 보호하겠다’는 보건당국의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전날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으며 중국 측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된다”고 밝힌 외교부의 안내 내용과는 다소 배치돼 ‘엇박자’란 지적도 나오고 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