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8740 1092020012957748740 04 0401001 6.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80247913000 1580249784000

“美 고도의 대비 태세 유지…北, 협상 참여해 고립 벗어나길”

글자크기

[앵커]

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이 미 의회 청문회에서 북한이 고립에서 벗어날 유일한 길은 협상에 관여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준비태세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는데요.

미국은 일단 상황 관리에 집중하면서, 비핵화 협상 교착 국면을 타개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는 분위깁니다.

워싱턴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 참석한 존 루드 국방차관은 먼저, 북미 협상의 현 주소를 '힘든 협상'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교착 국면의 협상이지만, 강력한 국방력을 바탕으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전방위 지원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불법 무기 개발과 경제 성장을 동시에 가질 수 없다며 협상장으로 돌아올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존 루드/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 "북한이 경제적 고립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길은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는 선의의 협상에 관여하는 것이라는 점을 이해해야 합니다."]

장거리 미사일 시험 등 추가 도발에 대한 미국 내 우려와 관련해 루드 차관은 미사일 방어 시스템 강화 등 준비태세를 더욱 격상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고도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며 협상의 끈을 유지한다.

미 정부는 일단 상황 관리에 집중하는 모양샙니다.

하원 군사위에선 한미 간 방위비 협상에 대한 날카로운 지적도 쏟아졌습니다.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하면서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을 요구하는 건 북한을 자극하는것 아니냐는 질문에 루드 차관은 평화와 안보 유지 비용이라며 미 정부의 증액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존 루드/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 "미국의 동맹국들, 특히 부유한 나라들에게 평화·안보·안정 유지를 위해 방위비를 더 부담할 것을 요청하고 있습니다."]

루드 차관은 또,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조건부 종료 연기 결정을 환영한다면서도 한일 간 원활한 정보 교류가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루드 차관은 북한과 중국의 긴밀한 관계를 여러번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북미 협상 돌파구 마련에 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는 미 정부의 시각이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지영 기자 (sjy@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