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48465 0232020012957748465 02 0213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0248080000 1580248092000

용산구, 신종 코로나 대응 행정력 집중

글자크기

비상방역대책반 가동·운영 4개팀 11명 24시간 근무... 지역 내 능동감시 대상자 3명…최장 14일간 감시 이어가... ‘예산설명회’ 등 행사 무기한 연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구는 지난 21일부터 비상방역대책반을 가동·운영해 오고 있다. 반장은 구청장이며 4개팀(총괄팀, 역학조사·환자관리팀, 의료기관관리팀, 예방접종팀) 11명이 24시간 근무한다.


주 임무는 환자 신고접수, 환자 상담, 일일상황보고, 자가격리자 관리 및 지원, 환자 및 검체 후송, 퇴원환자 관리, 의료기관 감염관리 등이다.


구 관계자는 “지난 2015년 186명의 환자와 38명의 사상자를 낸 메르스 대응절차에 준해서 상황대응에 나섰다”며 “지역 내 능동감시 대상자는 28일 현재 외국인 3명”이라고 밝혔다.


능동감시 대상자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했거나 우한폐렴 환자와 접촉한 뒤 발열·기침 같은 호흡기증상을 보이는 사람이다. 구는 능동감시 대상자를 자가 격리토록 조치한 뒤 주기적으로 연락을 취하며 최장 14일간 감시를 이어간다.


아울러 구는 의심환자 발생시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043-719-7979)로 유선보고하고 보건소 특수구급차를 이용, 음압장비가 설치된 시 지정 격리병상으로 환자를 즉각 후송한다는 방침이다.


감염증 의심환자가 보건소를 방문할 때에는 구청사 지하1층에 마련된 에어텐트(선별진료소)에서 역학조사를 실시, 서울특별시 역학조사관에 환자분류를 요청하고 접촉자에 대한 면밀 조사도 진행한다.


30일에 열 예정이었던 ‘2020년 시구 예산설명회’는 무기한 연기했다. 그 외 크고 작은 행사도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모두 개최하지 않는다.


구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과 관련, 주민들에게 ▲30초 이상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예절 준수 ▲노약자, 만성질환자의 주의 및 문병 자제 ▲발열·호흡기증상 발생 시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 설 연휴기간에도 방역대책반이 비상근무를 지속했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멸할 때까지 지역 내에서 단 한 건의 불미스런 일도 발생하지 않도록 구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7일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를 확인, 감염병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 단계로 격상시켰다.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의심환자 조기 발견, 접촉자 관리 등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경제

선별진료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건강관리과(☎2199-8090)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