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2229 0682020012857722229 01 0108001 6.1.15-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48000000 1580148117000

김경희, 남편 장성택 처형 6년만에 깜짝 등장

글자크기

김정은 부부 옆에서 설 공연 관람… 태영호 “독살설 털어버리려는 것”

동아일보

북한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이 26일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설 명절 기념공연 관람 보도에서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원 안)가 함께 앉아 박수를 치며 공연을 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경희가 공개 석상에 등장한 것은 2013년 12월 남편 장성택이 공개 처형된 이후 6년여 만이다. 노동신문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가 6년여 만에 처음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13년 12월 남편 장성택이 처형된 이후 오랫동안 자취를 감춰 신변이상설이 돌았던 김경희가 깜짝 등장한 배경을 놓고 다양한 해석들이 나온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25일 삼지연극장에서 설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다고 26일 전하며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다음 김경희를 수행자로 호명했다.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바로 옆자리에 김경희가 앉아서 박수를 치는 사진도 공개했다.

전문가들은 김경희의 등장이 김 위원장 체제와 백두혈통의 정통성을 부여하기 위한 의도라고 보고 있다. 남주홍 경기대 석좌교수는 “이복형 김정남의 시신을 말레이시아에서 평양으로 운구시키고 숙부 김평일 주체코 대사를 원대복귀시킨 데 이어 김경희까지 복권시킴으로써 김정은의 우상화 작업이 완결됐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공사는 “6년 동안 김경희는 김정은의 뒤를 봐주는 후견인 역할을 했다. 김경희의 등장은 후견 정치의 종식을 선언한 것”이라며 “고모의 건재함을 보여줘 김경희 독살설을 털어버리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