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8522 0242020012757718522 03 03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109551000 1580109635000

홍남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제대응, 예산 적극 지원"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긴급 간부회의 개최

24시간 모니터링 체제 구축..28일 긴급 관계장관회의

이데일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긴급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실물경제 및 금융시장 동향에 대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하고, 보건복지부까지 참여하는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주재로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방역예산 지원 및 경제영향 최소화 점검을 위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긴급 기재부 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한 충분하고 신속한 예산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방역 등을 위한 예산지원 방안과 국내 경제 및 금융시장 영향을 점검하고 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기재부는 국내 방역 및 검역·치료 등이 차질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이미 확보된 예산을 활용해 신속히 대응하고, 국내 확산 등으로 예산이 부족할 경우에는 예비비 편성 등을 통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현 시점에서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실물경제 영향이 아직 가시화되지는 않고 있으나, 국내 확산 상황 등에 따라 국내 경제에도 부정적 파급효과를 미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고 지적하면서 관련 동향을 철저히 점검·분석하도록 지시했다.

홍 부총리는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당분간 지속·확대될 가능성에도 철저히 대비하도록 지시했다.

국제금융시장에서는 위험회피(risk-off) 심리가 확대되면서 중국·홍콩을 중심으로 주요국 증시 및 국채금리가 하락하는 등 변동성이 다소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기재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 영향을 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시장불안 확대시에는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에 따라 시장안정조치를 적기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기재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