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7685 0012020012757717685 01 0101001 6.1.14-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6840000 1580108886000

[속보]손학규 만난 안철수 '비대위 구성·재신임' 등 제안

글자크기


경향신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안철수 전 대표에게 꽃다발을 선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전격 회동을 갖고 당의 재건 방안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손 대표에 당의 지도체제 개편과 함께 자신을 중심으로 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바른미래당 당대표실에서 안 전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향후 어떻게 했으면 좋겠냐 물었더니 (안 전 대표가)지도체제 개편이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 말했고 그 대안으로 비대위 구성을 말했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또 “비대위 구성은 누가 할거냐 물었더니 (안 전 대표가)자기한테 맡기면 하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동은 약 1시간 가량 진행됐다. 손 대표는 회동 시작에 앞서 “‘안철수 현상’의 장본인인 안 전 대표에 대한 기대가 아주 크다”며 “대선이다 서울시장 선거다 해서 기대가 줄어든 면이 있긴 하지만 그럼에도 새정치에 대한 기대는 크다. 안 전 대표가 앞장서실 것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귀국 전부터 예정된 일정들이 있어 오늘에서야 당에 인사드리러 왔다”며 “손 대표와 어려움 처해있는 당을 어떻게 살릴 것인지 깊이있는 대화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귀국해 당에 복귀하면 그를 중심으로 당을 재건해야 하며, 이를 위해 ‘전권’을 내려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안 전 대표의 ‘보수통합’ 참여 가능성을 감안해 막판까지 대표직 사퇴를 미루고 있었다. 그는 이날 안 전 대표를 향해 “보수통합 참여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에 안 가시겠다고 말씀하셔서 감사했다”며 “한편으로는 걱정됐는데 안심을 했다”고 소회했다.

손 대표는 자신이 지향하는 바가 안 전 대표의 지향점과 유사하다며 당의 재건에 함께 참여해 줄 것을 이날도 강조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이 지향하는 바는 양극단의 대결정치를 끝내고 다당제 합의제로, 연합정치로 가자고 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당의 정체성은 중도개혁 실용정당이 돼야 하고, 이번 총선에서의 세대교체도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양측의 회동은 지난 25일 안 전 대표의 연락으로 전격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는 28일에는 호남계 등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과 귀국 인사를 겸한 오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