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0726 1092020012757710726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62115000 1580062636000

트럼프, 싱가포르 북미회담 앞두고 “김정은, 대단한 골퍼”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부자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대단한 골퍼"라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공개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2018년 4월 30일 트럼프 그룹이 소유한 워싱턴 트럼프인터내셔널호텔에서 열린 기부자 만찬 행사에서 나왔다고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 등이 보도했습니다.

당시 장면을 촬영한 영상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일이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며 장소와 날짜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알다시피 김정은은 대단한 골퍼"라고 말했고 좌중은 웃음을 터뜨렸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김 위원장이 실제로 골프를 잘 친다는 의미보다는 북한의 최고지도자를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외신은 분석했습니다.

당시 영상에서는 한국 전쟁도 언급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어쩌다 한국 전쟁에 참여하게 됐는지 이야기해달라며 참석자들에게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 밖에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을 비꼬거나 중국을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2년 전 열린 이 비공개 만찬에서의 대화 내용은 상원에서 진행 중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을 계기로 외부에 알려지게 됐습니다.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 연루 인물 중 한 명인 우크라이나 출신 사업가가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과 가깝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한 시간 분량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송연 기자 (pinetr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