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진모 해킹' 사건 두 달째...경찰 수사 난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11월 말 주진모 씨 해커들에게 협박당해

문자 내용 유포…한동안 조용했던 문제 '재점화'

범행 시점 특정하기 어려워…수사 장기화 가능성

[앵커]
배우 주진모 씨 휴대전화 해킹 사건의 파문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최근 동료 연예인과 주고받은 문자까지 유출되면서 여성단체들이 거세게 반발하는 등 논란이 커지고 있는데요,

경찰은 일단 해커들을 잡는 데 주력하고 있지만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배우 주진모 씨가 휴대전화를 해킹했다는 해커들에게 협박을 당한 건 지난해 11월 말.

주 씨가 강력한 대응을 예고하면서 잠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사건은 올해 초 다시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