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910 1022020012657709910 05 0506001 6.1.17-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44617000 1580058442000

[한국 사우디] '한 방이 없다' 김학범호, 사우디와 0-0으로 전반 종료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방콕(태국)] 이현호 기자=결승전 전반전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0-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오세훈을 원톱에 두고, 2선에 정우영, 김진규, 김진야를 세웠다. 3선은 원두재와 김동현, 수비는 강윤성,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 골문은 송범근 골키퍼가 지켰다.

양 팀은 경기 초반 팽팽한 허리 싸움을 펼쳤다. 즉 슈팅까지 이어지는 공격보다는 중원에서 서로의 기세를 알아보는 양상으로 경기가 흘러갔다. 전반 초반 송범근 골키퍼가 상대에게 공을 빼앗길 뻔했으나 다행히 이상민이 먼저 걷어냈다.

전반 20분에는 정우영이 왼쪽을 파고들어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발에 걸렸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이상민의 헤더 슈팅은 골문 위로 향했다. 전반 25분 알리의 중거리 슈팅은 이상민 몸에 맞고 밖으로 나갔다.

전반 29분에는 사우디가 왼쪽을 공략했지만 협력 수비에 막혔다. 전반 35분에는 오세훈이 오른발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이 공은 골포스트 옆으로 빗나갔다. 전반 42분 오른쪽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정우영에게 향했다. 하지만 정우영의 발을 떠난 공은 골문 위로 떴다. 양 팀은 득점 없이 0-0으로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