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853 0562020012657709853 02 02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0043600000 1580043692000 related

‘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항공사 승무원도 마스크 착용한다

글자크기
‘우한 폐렴’의 확산 우려가 커지자 국내 항공사들이 객실 승무원에게 마스크 착용을 허용하기로 했다.

2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날부터 전체 카운터 직원과 중국 노선 승무원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자율적으로 착용하도록 했다.

아시아나항공도 이날부터 중국과 대만, 홍콩 노선 승무원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공항도 검역소에서 배포한 마스크를 착용하고 근무 중”이라며 “중국 현지도 회사에서 마스크를 배포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지난 21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인천공항 방역 담당 직원들이 방역용 살균소독제를 이용하여 소독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항공은 전날부터 중국 노선의 객실 승무원에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공지했다.

그동안 항공업계는 객실 승무원의 마스크 착용이 승객에게 불안감을 준다는 이유에서 우한 폐렴 의심 증상을 호소하는 승객이 있는 경우에만 담당 승무원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도록 했다. 그러나 우한 폐렴의 우려가 커지고 보건 당국의 대응 수위가 높아지자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우한 폐렴’ 사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일단 중국 노선을 중심으로 객실 승무원의 마스크 착용을 허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다른 노선을 이용하는 중국인 승객도 있어 여전히 감염 우려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항공업계 노동조합은 지난 22일 중국 노선뿐 아니라 모든 항공편·공항에서 근무하는 객실승무원·현장 노동자(운송직원·객실정비사·청소노동자)에게 보호장구 착용을 의무화하도록 요구했다. 이들은 “항공사는 각종 감염병의 최일선에 있는 항공 노동자의 감염 문제와 건강권에 대한 그 어떤 대책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객실 승무원의 경우 밀폐된 공간에서 근무하는 특수한 환경으로 인해 중국 우한발 폐렴뿐만 아니라 각종 전염병의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으며 이는 승객의 안전과 건강도 위협하는 일”이라고 우려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