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4562 0522020012657704562 01 0103001 6.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93200000 1579993288000

[총선 격전지] ①"한국당은 식구 아인교" 부산 민심, 민주당 '낙동강 벨트' 적신호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부산·울산·경남(PK)민심이 다시 요동친다. 더불어민주당은 20대 총선에서 '낙동강 벨트'를 구축하고 지난 지방선거에서 완승했다. 하지만 경기 악화와 조국 사태로 민심이 뒤집혔다. 이런 가운데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을 필두로 PK지역 의원 7명이 차기 총선 불출마를 택하면서 선거 판세가 격랑으로 빠져들었다.

한국갤럽이 부산지역 정당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직후 55%까지 치솟았다가 같은 해 연말부터 30% 언저리까지 떨어졌다. 지난해에는 오차범위 내에서 민주당과 한국당 지지도가 좁혀졌다. 올해 1월이 되어서야 민주당이 30%대 중반을 기록하며 한국당에 5%p차로 근소하게 앞서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한국당 PK 의원들은 하나둘 불출마를 선언했다. 특히 부산에서만 6선 김무성(중·영도)·4선 김정훈(남구갑)·3선 김세연(금정)·재선 김도읍(북·강서을)·초선 윤상직(기장) 의원 등 총 5명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부산 18개 선거구 중 5개가 무주공산이 됐다.

뉴스핌

[사진=최상수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한국당은 터줏대감 격이던 김무성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구심점'이 사라졌다. 김 의원은 검사 출신 곽규택 예비 후보에게 조직을 넘겨줬다고는 하지만 6선의 무게감과는 다르다. 게다가 지역에서는 압도적 지지를, 중앙 정치에서는 합리적이란 평가를 받던 3선 김세연 의원도 불출마를 택했다.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활약하던 재선 김도읍 의원도 결국 차기 총선에 나서지 않는다.

한국당 관계자는 "유기준·이진복·조경태 등 부산에 다선의원들이 남아있긴 하지만 과거 '무대' 만큼 다른 선거구에도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며 "민주당이 틈새를 공략하는 모양새다"이라고 내다 봤다.

그럼에도 선거 구도는 한국당에 밝아보인다. 지난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생환한 장제원(사상) 의원과 '한 때 친노' 조경태(사하을) 의원 등 개인기가 출중한 의원들을 보유한 데다 부산 민심 흐름이 지난 지방선거와는 달라서다.

반면 민주당 표정은 어둡다. 민주당 현역 의원인 김영춘(부산진갑)·김해영(연제)·윤준호(해운대을)·전재수(북·강서갑)·최인호(사하갑)-박재호(남구을) 의원이 재차 예비후보에 등록하고 선거운동에 나섰지만 쉽지 않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부산 민심이 지난 총선보다는 낫지만 지방선거만 못하다고 보고 있다"며 "당으로서도 대비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세연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11.22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5석을 가져오면서 이른바 '낙동강 벨트'를 형성하며 전초기지를 마련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는 오거돈 부산시장을 당선시키는데 이어 구청장 16개 중 13개를 석권했다. 20대 총선에서 고배를 마신 윤준호 의원도 함께 치러진 재보궐선거에서 당선됐다.

하지만 지방선거가 치러진 해 말부터 경기 악화 탓에 민심이 크게 악화됐다. 지난해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가 불거지면서 민심이 요동쳤다. 민주당이 조기 선거 국면에 나서면서 가까스로 민심 이반을 다잡는 모양새다.

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은 "부산시당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재수 의원 등 한두 명을 제외하고서는 어렵다는 평가가 나온다"며 "여전히 민주당에게 험지인 만큼 낙동강 벨트 사수가 쉽진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3선 김영춘 의원과 초선 김두관 의원을 구심점 삼아 PK 민심 다잡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부산 출신인 김영춘 의원이 부산 선거를 이끌고 '남해 이장 출신 대권주자' 김두관 의원이 경남 선거를 총괄하는 방식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정치적 중량감과 상징성을 갖춘 인물이 부산에 출마한다면 다른 지역도 영향을 받는다"라며 "후보 개개인도 중요하지만 중량급 정치인을 내세워 민주당이 '부산을 신경 쓴다'는 그림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고 전했다.

실제로 민주당은 PK 민심 이탈에 대비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여왔다. 지난해 4월에는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조국 당시 민정수석의 부산 출마를 당 지도부에 건의하기도 했다.

기사 본문의 여론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