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4204 0512020012657704204 04 0402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87796000 1579993715000

일부 우한폐렴 환자 증상 없어…겸역에 큰 어려움

글자크기
뉴스1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 우한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일부 환자가 발열 등 증상이 없어 검역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미국의 블룸버그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익명을 요구한 중국 의사를 인용, 일부 우한 폐렴 환자의 경우, 발열 등 증상이 거의 없는 경우가 있다며 공항 등에서 이를 검역하기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의사는 "실제 최근 선전의 한 공항에서 10세의 아이가 열감지기를 통과했으나 코로나바이러스 보균자임이 뒤늦게 드러났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보균기간이 길기 때문에 증상이 조기에 나타나지 않을 수 있다"며 "이는 방역망에 구멍이 뚫릴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부 사망자의 경우, 발열 증상을 보이지 않은 경우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우한발 코로나바이러스가 더욱 광범위하게 퍼질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보균자임에도 증상이 늦게 나타나 보균자가 이미 ‘춘제(설날)’를 맞아 세계적 관광지를 활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25일 현재 우한발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는 모두 42명이며, 중국에서만 확진자가 1492명이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뿐만 아니라 유럽, 호주 등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는 전세계로 맹렬히 확산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