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2444 0362020012557702444 05 0501001 6.1.14-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41300000 1579941446000

최성환, 2년 연속 설날 한라장사 등극

글자크기
한국일보

한라장사에 오른 최성환(오른쪽)이 김기태 영암군민속씨름단 감독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성환(영암군민속씨름단)이 2년 연속 설날 한라장사에 등극했다.

최성환은 25일 충남 홍성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설날장사씨름대회 한라급(105㎏ 이하) 결승전(5전3승제)에서 정상호(정읍시청)를 3-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최성환은 2년 연속이자 설날대회에서만 네 번째 정상을 차지했다. 또 한라장사 통산 8번째 꽃가마를 탔다.

지난해 햄스트링 부상을 말끔하게 털어낸 최성환은 특유의 시원시원한 씨름 스타일과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상대를 압도했다. 그는 결승전 첫째 판에서 들배지기로 정상호를 쓰러뜨린 데 이어 둘째 판, 셋째 판에서도 10초가 안 돼 각각 배지기와 들배지기로 승패를 갈랐다.
한국일보

한라장사에 등극한 최성환과 전동평(왼쪽 네 번째) 영암군수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씨름협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상호는 4강전에서 한라급에서 세 차례 우승한 강호 오창록(영암군민속씨름단)을 꺾고 결승에 올랐지만 최성환을 넘지는 못했다. 3-4위전에서는 오창록이 남원택(동작구청)을 2-0으로 제압했다.

백두급(140㎏ 이하)에서는 김동현(용인백옥쌀), 정창조(수원시청), 윤성민(영암군민속씨름단), 김진(증평군청), 장성복(양평군청), 이슬기(수원시청), 김찬영(연수구청), 장성우(영암군민속씨름단)가 8강에 올라 26일 백두장사 결정전을 치른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