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298 0372020012557698298 06 0602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02610000 1579902613000 related

[어게인TV] '핸섬 타이거즈' 서장훈, 두 번째 경기 24점차로 패배…"실망이 크다"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핸섬타이거즈' 방송캡쳐


서장훈이 두 번째 경기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평가했다.

전날 2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진짜 농구, 핸섬 타이거즈'에서는 두 번째 '프로젝트 볼' 팀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리그 예선 D-36 핸섬타이거즈가 연세대 경기장에 모였다. 조이는 "제가 왜 모이라고 했냐면요. 제가 성적표를 가지고 왔다"라며 주장 이상윤에 대해 "지난 훈련 이후로 개인 훈련을 2번 더 참여했다고"라고 말했다. 이에 이상윤은 "그걸 어떻게 알아?"라며 경악했고 조이는 "다 알고 있다"라며 이상윤에게 연습할 부분을 알려줬다. 이어 조이는 "김승현 선수는 훈련을 왜 한번도 안하셨죠?"라고 물었고 김승현은 "결혼 준비를 하면서 사실 좀 정신이 너무 없었다"라고 답했다. 이에 조이는 "거는 기대가 굉장히 컸는데 그 기대에 비해 여기 다 너무 최하위라고 써있다"라며 경고했다.

감독 서장훈이 등장하고 연습이 시작됐다. 이어 김승현은 같은 팀 줄리엔 강에세 스크린을 걸었고 서장훈은 "떨어지는 사람까지 데리고 갈 생각이 없다"라며 연습을 진행했다. 연습을 하던 중 쇼리가 "허벅지가 찢어지는 줄 알았다"라며 통증을 호소했다. 이후 쇼리가 진단을 위해 병원으로 떠나고 전술훈련이 중단 됐다. 고민하던 서장훈은 "상대 팀 들어오라고 그러세요"라며 외국인 선수들로 이루어진 상대팀 '프로젝트 볼'을 불렀다. 경기가 시작되고 차은우가 속공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서장훈은 강경준에서 김승현으로 선수교체하고 강경준에게 "그렇게 못 뛰어서 뭘 하냐? 이거 몇번을 왔다갔다 못 해가지고 어떻게 뛰어 경기를. 이제 5분도 안 됐는데"라고 말했다.

떰 전술 상황에 서장훈은 멀뚱히 서있는 김승현에 소리쳤다. 서장훈은 "너 떰 했는데 뭐하냐? 너 자리 어디야?"라고 물었고 김승현은 자신의 위치를 제대로 대답하지 못했다. 경기를 지켜보던 강경준은 "전술이 안 먹이는데요?"라고 말했고 서장훈은 "안 먹히는게 아니라 엉뚱한 자리에 있는데 그게 먹히겠니?"라며 답답해했다. 이어진 김승현의 막무가내식 전술에 서장훈은 "이게 떰이야? 이게 떰이냐고"라며 분노했다.

이상윤이 부상으로 차은우로 교체 된 가운데 압도적인 상대편의 피지컬에 핸섬타이거즈 멤버들이 몸싸움에 밀렸다. 이에 유선호는 "와 너무 거칠어요. 이러다 다치겠어"라며 걱정했다. 이어 3쿼터가 시작되고 상대팀의 바뀐 전술에 서장훈은 경기 30분 전 알려준 주먹 전술을 지시했다. 15점 차이로 뒤쳐지고 있는 상황에 3쿼터가 끝이나고 서장훈은 "지금 뭐가 안되는지 알아? 리바운드 잡고 쟤네도 슛 못 넣어. 포스트는 우리가 훨씬 나아 주먹도 우리가 타이밍만 맞게 들어갔으면 다 찬스 였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리고 핸섬타이거즈는 두 번째 경기에서 24점 차로 패배했다.

서장훈은 "열심히 해줬는데 오늘은 굉장히 실망스럽다. 여러분이 오늘 한거는 평가하기도 어렵다. 수준이 너무 떨어져서. 여기서 예능 안해도 된다고 그랬잖아. 오늘 전체적으로 너무 실망스럽다. 계속 이러면 경기 뛰기 힘들다"라고 평가했다. 이후 서장훈은 보강 훈련에서 리바운드에 약한 멤버들에게 박스아웃을 강조하고 팀워크를 쌓기 위한 자유투 훈련을 이어갔다.

한편 야밤 자체훈련에 서장훈이 깜짝 방문했다. 서장훈은 멤버들과 함께 야식을 먹으며 서로 평소 불만족스러웠던 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