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0848 0432020012457690848 01 0101001 6.2.0-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9819090000 1579825460000

'종로 출마' 이낙연 "신사적 경쟁하자"…황교안 대답은?

글자크기

<앵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맞대결 여부로 관심을 받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선 '신사적 경쟁'을 언급했는데, 황 대표는 "당에 도움되는 결정에 따르겠다"고 했을 뿐 확답은 피했습니다.

백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낙연 전 총리의 총선 행로는 민주당 지도부가 원한대로, 서울 종로 출마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동시에 하는 걸로 결론 났습니다.

이 전 총리는 "둘을 병행하긴 쉽지 않지만, 그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종로 빅매치' 상대로 꾸준히 거론돼 온 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

[이낙연/前 국무총리 : (황교안 대표와) 신사적인 경쟁은 한번 펼치고 싶다는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점잖게 돌려 말했을 뿐 '맞붙자'고 선제 펀치를 날린 건데, 험지 출마를 공언해온 황 대표는 아웃복싱 하듯 즉답을 피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무엇이 당에 가장 도움이 될 것인가'라는 관점에서 판단하겠습니다.]

한국당 내부에선 황 대표의 모호한 태도에 비판적 반응도 나옵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은 "이낙연 전 총리가 나온다니 종로에 출마한다는 사람이 없다"며 "지는 한이 있어도 덤벼야 국가지도자"라고 그제 쓴소리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황 대표의 출마 지역은 보수 통합이 끝난 뒤, 선거 판세를 고려해서 정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국당 일각에선 황 대표가 종로로 가면 종로 선거에 발이 묶이니, 전국 선거를 진두지휘할 수 있는 다른 곳을 택하는 게 낫다는 의견도 있어 황 대표가 장고를 거듭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백운 기자(cloud@sbs.co.kr)

▶ [뉴스속보] 中 우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