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0523 0372020012457690523 06 0602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16205000 1579816213000 related

[어게인TV]'맛남의광장' 양세형이 개발한 '갓김밥' 갓피클·볶은돼지 넣고 돌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해피투게더'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양세형이 연구한 메뉴로 첫 장사에 나섰다.

23일 오후에 방송된 SBS'맛남의광장'에서는 백종원, 희철, 동준, 세형이 여수공항에서 가락국수 3,500원, 갓김밥 4,000원으로 개시했다.

양세형이 연구한 '갓김밥'으로 여수공항에서 첫 장사에 도전했다. 볶은 돼지고기 지단 단무지 당근과 가장 핵심재료인 갓 피클이 들어간 김밥이었다. 백종원이 맛을 보고, 감탄하자 양세형이 뿌듯해했다. 이어 양세형은 훈연 멸치국수를 맛보고 "예술이다"면서 감탄했다.

백종원이 연구한 훈연멸치국수는 멸치에 훈연을 해서 깊은 맛을 낸 것이 특징이다.

여수공항의 신메뉴 갓돈찌개와 멸치가락국수 판매를 마치고, 점심시간을 가졌다. 문어고기 갓쌈이었다. 양세형은 "깻입처럼 향이 있다"면서 "대박이다"고 했다. 김희철은 "누구하나 꾀부리지 않고 여수갓, 멸치 장사에 하나되는 모습을 보인다"면서 노래를 불렀다.

이날 식당으로 걸려온 전화를 동준과 세형이 받았다. 여수여자중학교 선생님과 학생들이 수업 때문에 먹지 못해서 아쉽다는 전화였다. 양세형은 팬서비스(?)로 "세형이가 만든거 먹지 못해서 아쉽다는거지?"라고 말했다.

백종원이 훈연향이 나는 여수 멸치 요리연구에 나섰다. 백종원은 생선의 맛은 뻔하기 때문에 우리나라 좋은 멸치에 훈연향을 더해보자고 아이디어를 올렸다.

이날 백종원은 공항에서 빠르게 먹고 갈 수 있게, 훈연 멸치 가락국수를 제안했다. 이어 백종훈은 길거리에 있는 어묵포차들이 훈연멸치를 쓰면 기가 막힐거 같다고 했다.

김희철은 "여수공항을 찾아주신 모든분들 감사하다"면서 "집에서도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갓김치로 만든 요리의 레시피도 맛남의 광장을 통해 공개한다"고 덧붙였다.

청결왕 김희철은 오전에 100인분 가량의 설거지를 소화하고, 주방의 청결을 지속적으로 체크에 나섰다. 이날 홍보대사는 김동준 대신 김희철이 하기로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