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4100 0532020012357684100 01 0101001 6.1.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1810000 1579761876000

靑, 문 대통령 딸 사생활 폭로 곽상도 의원에 "반드시 짚고 넘어가겠다"

글자크기

"곽상도 의원 행태는 경호상 심각한 위해 가할수 있어"

"경호대상인 손주한테도 정치공세, 정상적 의정 활동 아냐"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는 23일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 사생활 관련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청와대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다혜씨가) 변호사를 선임한 사실에 대해 알고 있다"며 "다혜씨 입장은 변호사를 통해서 밝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 부대변인은 "이 문제는 반드시 짚고 넘어갈 사안"이라며 "곽상도 의원의 행태는 경호상 심각한 위해를 가할수도 있는 행위"라고 못박았다.

또 "대통령과 함께 경호대상인 초등학생 손주까지도 정치공세를 펼치는 게 과연 국회의원으로서 할 일인지 의문"이라며 "정상적인 의정 활동으로 보기 어렵다. 제발 국민 생각 좀 해줬으면 좋겠다"고 공세를 가했다.

앞서 지난 21일 곽 의원은 다혜씨의 아들이 태국에 있는 최고 국제 명문학교인 방콕 인터내셔널 프렙스쿨에 다니며, 1년 학비가 4000만원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다혜씨 남편 서모씨의 취업특혜 의혹도 제기했다.

다혜씨는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저를 공인의 위치에 몰아넣고 끊임없이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통을 주고 있다”며 "모든 것이 힘들다.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이 제기되면 저와 가족은 피해를 봐야 한다. 수년간 끊임없이 인격이 말살당하는 수모를 겪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