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9289 0242020012357679289 03 03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48400000 1579748419000 related

"세뱃돈 바꿔가세요"..한국은행, 신권 5.5조원 풀었다

글자크기

2020년 설 연휴전 화폐공급 실적

짧은 연휴에도 전년대비 소폭 증가

이데일리

설 연휴를 앞둔 20일 오전 서울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설자금 방출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설 연휴를 앞두고 한국은행이 5조5000억원 규모의 화폐를 공급했다.

23일 한은이 발표한 ‘2020년 설 연휴전 화폐공급 실적’에 따르면 지난 10영업일간 금융기관에 공급된 화폐 순발행액(발행액-환수액)은 5조5953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설 연휴 때와 비교하면 순발행액이 571억원(1.0%) 소폭 늘었다. 화폐 발행액이 6조896억원으로 전년(6조308억원)보다 588억원 는데 비해 환수액은 4943억원으로 전년(4927억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면서다.

지난해보다 설 연휴기간이 하루 짧아졌지만 기업들의 급여 수요와 가계의 세뱃돈 수요가 전년에 비해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 설 전 10영업일간 일반인의 발권국 창구를 통한 화폐교환 건수는 7009건으로 전년(5908건)보다 20%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수도권을 관할하는 발권국의 순발행액이 1조3992억원으로 전년(1조2114억원)보다 15.5% 늘어났다. 반면 인천본부(2368억원)와 대구경북본부(6774억원)로 전년보다 순발행액이 각각 18.2%, 9.8% 감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