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564 0022020012257642564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25300000 1579656711000

심상정 "선거 때만 돌아오는 안철수…국민들이 얼마나 공감할까"

글자크기
중앙일보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4·15 총선을 앞두고 귀국해 정치 활동을 재개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선거 때만 돌아오는 정치에 국민들이 얼마나 공감할 수 있을까에 대해 깊이 생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21일 ‘한겨레 라이브’에 출연해 “국민들은 일상의 고단한 삶을 감당하고 있고,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당은 1년 반 가까이 새로운 정치 질서를 모색하기 위해서 반개혁 세력과 처절하게 싸웠다”며 “이 과정에서 안 전 의원은 어디 계셨냐”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이런 질문을 국민 대다수가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질문에 대한 답이 얼마나 준비되어 있는지를 지켜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또 “안 전 의원이 ‘미래’라는 화두를 많이 쓰는데 미래는 현재와 일상의 책임이 누적되면서 열리는 것”이라며 “안 전 의원은 현재의 책임, 일상의 책임을 피해갔기 때문에 안철수 정치는 미래로 가는 사다리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8년 6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출마해 낙선한 뒤 정치 일선에서 물러난 안 전 의원은 같은 해 9월 독일로 떠났다.

지난해 10월부터는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방문학자로 체류해오던 안 전 의원은 1년 4개월 만이자 4·15 총선을 80여일 앞둔 지난 19일 귀국했다.

안 전 의원은 20일 국립현충원 참배로 정계복귀 이후 첫 공식 행보에 나선 데 이어 21일 권은희·이동섭·이태규 등 측근 의원을 만나 향후 정치 행보를 논의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