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0213 0782020012157640213 06 0601001 6.1.19-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04618000 1579604765000 popular

가수 방미, 나이 환갑…코미디언→가수→부동산 부자 ‘200억’ 자산가 된 비결

글자크기
이투데이

(출처=MBC '사람이 좋다'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방미의 재테크 비결이 눈길을 끈다.

가수 방미는 1960년생으로 올해 나이 61세다. 1978년 18살의 MBC 2기 공채 개그맨에 합격해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년만인 1980년 ‘날 보러 와요’를 발매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데뷔곡 ‘날보러 와요’가 히트 치며 가수로서 입지를 다졌지만 그는 1993년 돌연 방송 활동을 접고 미국으로 떠났다. 뉴욕에서 주얼리 사업이 성공한 뒤 뉴욕, 로스앤젤레스, 하와이 등 부동산에 투자해 큰 성공을 거뒀다.

방미가 부동산으로 200억 자산가가 됐다는 사실은 국내에서도 큰 화제가 됐다. 방미는 각종 방송에 출연해 부동산을 잘 고르는 방법 등을 공개했으며 2007년에는 ‘종자돈 700만 원으로 부동산 투자 200억 만들기’를 출간하기도 했다.

방미는 “투자할 때 공부를 많이 한다. 직접 투자할 지역의 인프라를 보러 다닌다”라며 “교통과 입지가 좋아야 하고 집 관리가 잘 되어 있어야 하며 전망 역시 중요하다. 전망으로 1억 정도 차이가 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방미는 지난해 유튜브 채널 ‘방미TV’를 열고 대중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