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0462 0252020012157630462 05 0506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4907000 1579584951000

김학범 “호주와의 4강전은 체력전될 것”… 필승 의지 다짐

글자크기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을 이끄는 김학범 감독이 2020 도쿄 올림픽 진출권이 달린 호주와의 4강전을 앞두고 필승의지를 다짐했다. 특히 김 감독은 호주와의 일전이 ‘체력전’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감독은 21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4강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한국과 호주의 4강전은 22일 방콕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조선일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호주의 4강전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김학범 감독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감독은 "우리는 매 경기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해왔다. 내일도 다르지 않다. 우리에게는 4강이 아닌 마지막 경기다. 좋은 경기를 펼치기 위해 준비해왔다. 우리 선수들을 믿는다. 열심히 뛸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 대표팀은 조별리그에서 3전승을 거두고, 8강전에서 요르단을 꺾고 4강에 올랐다. 하지만 4강에서 만나는 호주는 만만치 않은 상대다. 우승 후보 중 하나로, 조별리그 A조를 1위로 통과했고 8강전에서 복병 시리아를 물리치고 4강에 올랐다.

김 감독은 호주 전력에 대해 "호주는 좋은 팀이다. 전력도 좋고, 훌륭한 감독도 있고. 선수 구성도 젊고 빠르다. 거기에 대한 준비를 하고 있다. 호주도 마찬가지, 우리도 마찬가지다. 두 차례 경기를 해 서로 잘 알지 않느냐 생각한다. 이를 바탕으로 서로 좋은 경기 할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호주전 전망에 대해 "체력전으로 본다. 날씨가 더워 체력이 영향을 많이 미칠 것이다. 선수 기용은 그에 맞춰 상황에 따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규성(안양) 오세훈(상주) 두 명의 스트라이커 기용에 대해서도 "두 사람이 지금까지 경쟁하며 잘해주고 있다. 각기 다른 장점이 있다. 앞으로도 지금까지 해온 운영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황민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