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8852 0772020012157628852 06 0601001 6.1.15-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true 1579582675000 1579587176000 related

김건모 장인·장모 “장지연, 신혼집 들어가...이런 일로 안 헤어진다”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장욱조(왼쪽), 김건모. /사진=텐아시아DB


작곡가 장욱조 씨 부부가 성추문 사건에 휩싸인 사위 김건모에 대해 답답한 심경을 꺼내놓았다.

21일 여성조선은 지난 19일 진행한 김건모의 장인·장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장욱조 씨 아내는 “우리가 답답하다고 무슨 말을 하겠나. (보도가) 자꾸 왜곡돼서 나오고 안 좋은 이야기도 더해지니까 지금은 어떤 소리를 해도 도움 안 된다. 나는 세상이 너무 무섭다. 60여 년을 살았는데 세상이 무서운 건 이번이 처음이다”고 털어놨다.

딸 장지연은 김건모와 혼인신고 이후로 경기 성남시 정자동 신혼집에서 함께 살고 있다고 한다. 장씨 어머니는 “벌써 (신혼집에) 들어갔다. 건모 스케줄을 도와주다 보니 밤늦게 오가고 위험할 것 같아서, 사돈이 혼인신고도 했으니까 들어오라고 했다. 식만 안 올렸지 같이 산다. 둘이서 잘 지낸다. 이런 일로 금방 헤어지고 그럴 거면 아예 좋아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