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6790 0042020012157626790 02 02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9578113000 1579579353000 related

[앵커리포트] 이국종 "적자? 새빨간 거짓말...총선 출마 안 해"

글자크기
이국종 교수가 경기 남부 권역외상센터장을 그만두겠다고 밝혔죠.

외상센터 환자 병실 배정이나 간호 인력 충원과 관련한 진실 공방도 이어집니다.

이 교수, 총선 출마나 다른 외상센터에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에 모두 선을 그었습니다.

[이국종 /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CBS 김현정의 뉴스쇼) : 제가 원내 정치도 못 하는 데 (총선에서) 무슨 역할을…. 몰라요. 그냥 교수의 삶을 살래요, 저도…. 모르겠어요, 저도 이제…. 이번 생은 망했어요, 망했어, 완전히….]

정말 외상센터에서 환자를 받을수록 적자였을까요?

환자 한 명당 146만 원 손해라는 자료가 있긴 한데 문제는 지난 2017년 자료라는 겁니다.

그사이 지원금이 늘었을 테고 단순 비교가 어렵다는 지적도 나오는데 이 교수는 적자 주장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국종 /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CBS 김현정의 뉴스쇼) : 아주대학교 병원이 1,000병상이에요. 제일 중증 외상 환자인, 제일 골치 아픈 100명을 나라에서 300억 들여서 건물까지 지어준다는데 거기에서 빼 가지고 나가면 어떻게 되죠? 메인 병원에 100병상이 텅텅 빌 거 아니에요. 외상센터 지어놓고 나니까 적자가 아닌 거예요. 그러면 얼마나 많이 벌겠어요, 여기서?]

또 다른 쟁점은 환자 응급 수송을 위한 '닥터 헬기' 문제입니다.

분쟁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었습니다.

[이국종 /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2018년 10월) : 헬기장을 아예 없애든지 이전하든지 소리 안 나게 방음벽 설치하라고 하는데 이렇게 하는 나라는 전 세계 어디에도 없습니다. 언젠가부터 관공서 잔디밭조차 쓰지를 못합니다.]

[이국종 /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지난해 9월) : 헬기 날아가는 거 보셨죠? 헬기 때문에 민원 몇 개 들어왔다고 자르겠다고 지금 난리인데….]

결국 아주대 권역외상센터 의료진은 앞으로 닥터 헬기에 타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인력으로 당직 근무 서고, 닥터 헬기 타는 것은 힘들다는 건데, 센터장인 이국종 교수 역시 동의했습니다.

[이국종 /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CBS 김현정의 뉴스쇼) : 헬기라면 치를 떨어요, 우리 다 직원들도…. 얼마나 힘들게 했는데요, 병원에서. 내가 죽어도 아주대에서 헬기 타는 일은 없을 거예요. 저는 안 할 거예요.]

이런 가운데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의 박능후 장관!

'세상을 다 구하고 싶은 의사' 대 '영웅 뒷바라지에 지친 병원'이 현 상황에 대한 적절한 표현이라고 서로 양보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입니다.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 양쪽이 조금 서로 양보하고 상대방 이해하면서 풀어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궁극적으로는 환자 안전과 국민 건강이 우선의 목표이니까 목표에 맞춰서 행동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사실 첫 단추부터 잘못됐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0년과 11년 서울대 의과대학 김윤 교수팀에게 '한국형 권역외상센터 연구'를 맡겼습니다.

예상 환자와 가동률 등을 고려해 6개 권역에 한 곳씩 대형화가 적절하다는 결론에도 17개 광역단위로 잘게 쪼개졌는데 아직도 뚜렷한 설명은 없습니다.

[김 윤 / 서울대 의료관리학 교수(2010~11년 권역외상센터 연구 담당) : 대형센터로 가자고 한 제일 중요한 이유는 병원들이 응급이나 외상에 관심이 없어요. 고생고생해서 환자보고, 연구할 것도 별로 없고 관심이 없거든요. 상대적으로 독립적인 (대형) 센터로 운영해야 그나마…. 6~7개로 하자고 했던 걸 17개로 왜 늘렸는지는 아무런 설명을 안 하고 있어요.]

박광렬 [parkkr08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