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4351 0032020012057614351 01 01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26350000 1579526355000

여 검증위, 김의겸 적격여부 결론 못내…"현장조사소위 회부"(종합)

글자크기

또 '계속심사' 대상…'부동산 논란' 재점화 우려 '신중 모드'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20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4·15 총선 예비후보 적격 여부에 대해 결론 내지 못했다.

검증위는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진행한 전체회의에서 김 전 대변인을 계속 심사하기로 하고, 현장조사소위원회에 회부키로 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검증위는 "김 전 대변인은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기부 내역 등이 포함된 자료를 제출해 소명했다"며 "검증위는 소명 내용 중 추가로 확인해야 할 사항이 있다고 보고 이를 현장조사소위원회에 회부해 확인토록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증위는 지난 14일 전체회의에서도 김 전 대변인의 적격 여부를 심사했으나 '부동산 논란과 관련한 소명 자료 제출이 필요하다'는 사유로 그를 '계속심사' 대상에 올렸다.

당초 김 전 대변인의 적격 여부를 이날 회의에서 결론 낼 방침이었으나, 추가 규명할 사항이 있다고 판단하고 재차 결정을 미룬 것이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12월 19일 전북 군산 출마를 선언했다.

이에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인 서울 흑석동 상가주택 건물을 매각한 뒤 차익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검증위에서는 김 전 대변인을 둘러싼 논란이 향후 총선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변인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일부 여론은 여전히 차갑다는 판단이다.

한 검증위원은 통화에서 "아무래도 부담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신중히 결정하자는 것이 대체적인 입장이었다"고 전했다.

당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위법은 아니니 출마하도록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과 아무 일 아닌 것처럼 해선 안 된다는 의견으로 나뉜다"고 말했다.

검증위는 오는 28일 회의를 열고 김 전 대변인에 대한 심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한편 검증위는 이날 국회의원 예비후보 검증 신청자 총 52명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이 밖에 신청자 3인은 불출마 입장을 밝혀 심사를 생략했다.

심사 결과 36명에 대해선 적격 판정을, 5명에 대해선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아울러 5명에 대해선 정밀심사 요청을 했으며, 김 전 대변인을 포함한 6명은 계속심사 대상에 올렸다.

또한 기초단체장 예비후보 검증 신청자 14명에 대한 심사 결과 적격 8명, 부적격 4명, 정밀심사 요청 1명으로 각각 판정하고, 1명은 계속심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 회의결과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진성준 간사위원이 지난해 12월 18일 오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