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3106 0672020012057613106 01 0108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19968000 1579520057000 related

정부, 일본 잇단 '독도 도발'에 강력 항의…'영토·주권 전시관' 폐쇄 촉구

글자크기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 초치, 깊은 유감 표명

'독도는 일본땅' 외무상 국회 외교연설 항의 성명

아시아투데이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일본 외무상의 국회 연설 중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부당한 주장을 반복한 것과 관련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석종 기자 = 정부는 20일 일본의 잇단 ‘독도 도발’에 대해 항의 성명을 즉각 발표하고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강한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정부는 이날 일본이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잘못된 내용을 선전하기 위한 ‘영토·주권 전시관’을 확장·이전하고 개관식을 연 데 대해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강력히 항의하며 폐쇄를 촉구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도 이날 오후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청사로 불러 강한 항의와 깊은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정부는 앞서 일본 외무상이 이날 국회 외교연설에서도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부당한 주장을 반복한 데 대해서도 외교부 대변인 성명을 내고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적인 철회를 촉구했다.

정부는 이날 성명에서 “2018년 ‘영토·주권 전시관’의 개관 이래 우리 정부가 해당 전시관의 즉각적인 폐쇄를 누차 촉구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오히려 이를 확장해 개관하는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다”고 규탄했다.

또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유관기관과 협력 속에 우리의 독도 영토주권의 정당성과 일본측 주장의 허구성을 국제사회에 알려 나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다각적인 홍보 활동을 통해 일본측의 도발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국회 외교연설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면서 “이 기본적인 입장에 토대를 두고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 가겠다”고 주장했다.

일본 외무상이 외교연설에서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한 것은 2014년부터 7년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