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6438 0252020012057596438 01 01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6366000 1579486407000

한국당 "檢 이성윤·심재철 사퇴해야…권력농단 특검 추진"

글자크기
"文정권 검찰 대학살이 수사 방해용이었음이 확인"

자유한국당이 20일 최근 검찰 간부 인사에서 새로 부임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사퇴를 요구했다. 이 지검장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한 청와대 압수수색을 미루고 있고, 심 부장은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의 핵심인 조국 전 법무부장관을 무혐의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한국당은 이들의 행위를 '권력농단'으로 규정하고 특검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심재철(가운데) 원내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전 장관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심 부장은 (대검) 연구관에게 '(조 전 장관) 무혐의 보고서를 써오라'고 지시했다고 한다"며 "한국당은 심 부장의 '권력 농단'에 대해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지낼 때 그를 보좌한 사람이 이 지검장"이라며 "그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에 대한) 수사팀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 지검장은 (취임사에서) '검찰 수사가 절제돼야 한다'고 했다. 그 말이 곧 정권 범죄는 수사하지 말라는 뜻이었다는 걸 국민이 모두 알게 됐다"며 "문 정권의 검찰 대학살이 정권 범죄 은폐용이고, 수사 방해용이었음이 확인된 것"이라고 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정의감 높은 검사들은 당장 심 부장을 직권남용으로 수사하길 바란다"며 "언론은 심재철 반부패부장검사가 아닌 부패부장검사로 써달라"고 했다. 김순례 최고위원은 "조국 무혐의 처리해야한다는 (심 부장의) 강압적 지시 속에서 검찰 대학살 인사가 정권과 조국 전 장관에 대한 방탄용이라는 것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부장검사 출신인 김용남 전 의원은 심 부장에게 부하 검사인 양석조 선임연구관이 '당신도 검사냐'며 항의를 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심 부장이) 거기서 얻어맞지 않은 것만 해도 다행"이라고 했다. 지난 18일 밤 양 연구관은 대검 간부의 상갓집에서 조 전 장관이 무혐의임을 주장한 심 부장에게 '당신이 검사냐'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상적인 검사를 포함해서 양심 있는 법조인이라면 심 부장이 조국·유재수 범죄 은폐 사건과 관련해서 무혐의 취지로 보고서를 만들라고 지시한 것 자체부터 시작해서 (말이 안된다)"며 "(심 부장이) 사실은 맞을 짓 했다"고 했다.

[김보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