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93118 0602020012057593118 03 0303001 6.1.15-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81647000 1579481828000

코스피200 중 34곳, 내부신고제도 규정 '미흡'

글자크기

삼정KPMG, 코스피200 대상 내부회계관리규정 현황 실태 조사

-감사(위원회)의 내부신고제도 관여 조항 둔 곳 9개사 불과…"내부신고제도 감독 위해 역할과 권한 규정 필요"

메트로신문사

코스피200 기업의 내부회계관리규정 내 내부신고제도 포함 현황./삼정KPMG


코스피200 기업 중 내부회계관리규정에 내부신고제도를 포함하지 않은 기업이 34곳으로 나타났다. 신외부감사법에 따라 내부신고제도를 포함하지 않으면 과태료가 부가될 수도 있다.

삼정KPMG가 20일 발간한 '감사위원회 저널 13호'에 따르면 코스피200 중 199개사(2019년 1월 신규 설립된 우리금융지주 제외)를 대상으로 내부회계관리규정 현황을 조사한 결과 내부회계관리규정에 내부신고제도를 포함한 곳은 162개사인 반면 포함하지 않은 기업이 34곳으로 집계됐다. 내부회계관리규정을 미공시하거나 내부신고제도 부분이 생략되어 있는 기업도 3곳에 이르렀다.

신외부감사법에 따라 상장사를 비롯해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 의무가 있는 회사는 내부회계관리규정 내에 내부신고제도의 운영에 관한 사항을 새롭게 포함해야 한다. 새 규정을 준수하지 않고 내부회계관리가 미비할 경우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내부회계관리규정에 내부신고제도를 포함하지 않은 34개사 가운데 8개사는 신외부감사법에 따라 내부회계관리규정을 개정했으나 내부신고제도 부분이 미흡했고, 26개사는 내부회계관리규정 개정도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내부회계관리규정 내 감사(위원회)가 내부신고제도에 관여할 수 있는 조항을 두고 있는 곳은 단 9개사에 불과했다.

김유경 삼정KPMG 감사위원회 지원센터(ACI) 리더는 "감사(위원회)는 내부회계관리제도 모범규준 및 감사위원회 모범규준 등에 따라 내부신고제도에 대한 감독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감사(위원회)가 내부신고제도 감독 역할을 원활히 하고 부정 조사 시 내부신고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역할과 권한을 규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정KPMG는 회계투명성 강화와 기업지배구조 개선 지원을 위해 2015년 업계 최초로 감사위원회 지원센터(ACI)를 설립했다.

손엄지 기자 sonumji301@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