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6006 0562020011957586006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79430691000 1579495813000

文, ‘안나푸르나 실종’에 “애 탄다”더니 영화 ‘천문’ 관람했다

글자크기

온라인 공간서 “부적절하다” 비판 쏟아져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 에비뉴엘에서 영화 ‘천문’을 관람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휴일인 19일 오전 노비 출신 천재 과학자 장영실과 세종대왕을 다룬 영화 ‘천문’을 관람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공간에선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우리 국민들을 언급하며 “애가 탄다”고 했던 점을 지적하며 ‘영화 관람이 부적절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 에비뉴엘에서 영화 천문 관계자 및 기상청 직원들과 환담한 뒤 영화를 함께 관람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내외의 천문 관람은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신년 업무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과학기술은 국민의 삶을 바꾸는 힘이 있고 경제성장을 이끌 뿐 아니라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국가·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는 원천”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영화 ‘천문’을 관람하기 전 허진호 감독(오른쪽 두번째) 등 관계자들과 환담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날 환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영화 제작자들을 응원하고, 영화 속 세종대왕과 장영실처럼 ‘하늘’을 관측하는 업무를 맡고 있는 기상청 공무원들을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 시절은 우리 역사상 과학기술이 융성했던 시기”라며 “그 주인공이자 관노였던 장영실을 발탁해 종3품 벼슬을 내렸는데 ‘안여사건’(임금이 타는 안여가 부서지는 사건) 이후 조선왕조실록에서도 기록이 사라져 그 이야기에 대해 궁금했었다”고 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또 영화 내용을 언급하며 “많은 분이 함께 영화를 봐주시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 부대변인은 “오늘 관람은 영화 이야기처럼 실력 있는 인재가 능력에 따라 공정하게 대우받는 사회가 중요하다는 의미를 알리고, 한국적 소재를 영화화해 새해 첫 1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영화 ‘택시운전사’와 ‘미씽, 사라진 여자’ 그리고 ‘1987’, ‘기생충’을 관람한 바 있다. 이날 영화가 다섯 번째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앞서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지난 17일(현지시간) 해외 교육봉사를 간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의 트레킹 코스에서 하산하던 중 눈사태로 실종돼 사흘째 구조작업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며 “설 명절을 일주일 앞두고 생사의 갈림길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을 실종자들과 가족들을 생각하니 애가 탄다”고 썼다.

관련 기사 댓글란 등에서는 문 대통령을 향한 이 같은 상황을 콕 찝어 언급하는 비난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해외에서 우리 국민이 실종됐는데 대통령이 영화를 보는 게 말이 되느냐”, “문화생활을 왜 그리 티나게 즐기냐” 같은 비판이 주를 이룬다.

문 대통령이 취임 전 본 영화 ‘판도라’를 거론하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꼬집는 댓글도 있었다. 과학기술을 그토록 강조하면서 정작 한국이 세계적 경쟁력을 자랑하는 원자력발전을 축소하려는 것은 모순이란 취지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