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5288 0512020011957585288 05 0508002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7702000 1579427712000

'피카츄=감전규' MVP 김종규 "최준용 리액션 기막혀"

글자크기
뉴스1

김종규(DB)가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 피카츄 분장을 하고 등장하고 있다. (KBL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자신의 잘못을 퍼포먼스로 승화시켰다. '국가대표 센터' 김종규(DB)가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올스타전 MVP에 선정됐다.

김종규는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올스타전에 '팀 허훈'의 베스트5로 출전해 20분19초 간 활약하며 31득점 8리바운드로 활약했다.

'팀 허훈'은 김종규와 허훈(14득점 10어시스트)의 활약을 앞세워 '팀 김시래'를 123-110으로 물리쳤다. 이번 올스타전은 올스타 팬투표 1,2위를 기록한 허훈(KT)과 김시래(LG)가 선수들을 직접 선발해 팀을 구성하는 '드래프트 방식'으로 열렸다.

김종규는 등장부터 눈길을 끌었다. 전기를 일으키는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피카츄로 분장해 코트에 들어선 것. 이는 올 시즌 논란을 일으켰던 자신의 '페이크 파울'을 패러디한 분장이었다.

팬들은 김종규의 페이크 파울을 가리켜 마치 전기에 감전이 된 것 같다며 '감전규'라는 별명을 김종규에게 붙여줬다. 김종규로선 불명예스러운 별명이다. 이후 김종규는 잘못을 시인, 반성하는 자세를 보였다.

등장에 이어 경기 중에도 김종규의 '감전규 세리머니'가 나왔다. 김종규가 최준용(SK)에게 장풍을 날리자 코트에 쓰러진 최준용이 '감전 연기'를 펼쳤다. 김종규는 그런 최준용을 뒤로하고 덩크슛을 꽂아넣었다.

경기 후 김종규는 기자단 투표 83표 중 55표를 획득, MVP에 선정됐다. 프로 데뷔 후 처음 경험하는 올스타전 MVP다.

뉴스1

이정대 KBL 총재가 19일 오후 인천 부평구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2019-2020 현대모비스 KBL 올스타전' TEAM 허훈 대 TEAM 김시래 경기에서 MVP로 선정된 TEAM 허훈의 김종규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1.19/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뷰실에 들어선 김종규는 "올스타에 뽑아주신 것도 감사한데 MVP까지 받게 돼 정말 기분이 좋다"며 "팀원들이 좋은 찬스를 만들어줘서 받을 수 있었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피카츄 분장에 대해서는 "허웅 선수와 공약으로 (감전규 퍼포먼스를 하기로) 얘기했었다"며 "팬들이 올려주신 제안을 실현했다. 나는 정말 기분 좋게 했다. 기왕 할 것이라면 제대로 하자는 생각으로 했다. 팬들도 좋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경기 중 퍼포먼스에 동참해준 최준용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김종규는 "페이크 파울은 내 100% 잘못을 인정한다"며 "다만 올스타전이니 팬들이 원하는 분장을 하기로 했다. 사실 판이 더 컸다. 내가 전기를 쏘면 선수들 전원이 코트에 쓰러지는 것을 생각했는데, 너무 오버 같아서 (최)준용이랑 둘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준용이가 리액션을 기가 막히게 해줘서 재밌었던 것 같다"며 최준용을 언급했다. 최준용은 베스트 세리머니상으로 상금 100만원을 받았다.

이제 프로농구는 후반기가 시작된다. 김종규의 소속팀 원주 DB는 두경민이 상무에서 제대한 뒤 상승세를 타며 전반기를 마감했다. 5연승을 질주, 19승13패로 3위다. 선두 서울 SK(21승12패)와 승차는 불과 1.5경기.

김종규는 "전반기를 잘 마무리하고 올스타전을 맞았는데 후반기 스타트도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라며 "아직 1위인 것도 아니고 좋은 분위기를 만들었을 뿐이다. 분위기를 이어가는 것은 선수들의 몫이다. 매 경기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보였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