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4253 1132020011957584253 04 0401001 6.1.21-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3966000 1579424121000

중국 '우한폐렴' 환자 하루만에 17명 늘어

글자크기

중국 설날 춘제 앞두고 비상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중부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가 하루 만에 17명이 늘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17일 하루 동안 17명이 확진돼 누적 환자가 62명으로 증가했다고 19일 웹사이트에서 발표했다.

환자 62명 중 19명이 퇴원했고 중증 환자는 8명이다. 지금까지 2명이 사망했다.

환자들과 밀접하게 접촉한 사람은 763명이며 이들 중 681명은 이상이 없어 의학관찰 대상에서 해제됐다. 밀접 접촉자의 감염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지난 17일 새로 확인된 환자들의 발병일은 1월 13일 이전이다. 이들 가운데 3명은 중증이다.

환자가 갑자기 늘어난 것은 새로운 장비를 이용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16일 새 검사 장비를 도입한 이후 이틀 사이 2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새 환자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사람간 전염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리강(李剛) 우한시 질병예방통제센터 주임은 중국중앙방송(CCTV) 인터뷰에서 "제한적인 사람간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도 "지속적인 사람간 전염의 위험은 비교적 낮다"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염력은 강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각종 예방,통제 조치의 실행에 따라 바이러스 상황은 통제 가능하며, 대다수 환자는 경증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은 우한 이외 지역의 의심 환자를 발표하지 않았지만,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광둥성 선전과 상하이에서도 모두 3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서 일부 이용자들은 다른 지역에도 환자가 있을 수 있다고 추측하면서 정보 공개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오후 웨이보에서 '상하이폐렴' , '선전폐렴'이 각각 검색어 순위 1위와 5위에 오르기도 했다.

해외에서는 실제 환자가 중국 당국의 발표보다 훨씬 많을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연구진은 지난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1천700명에 이를 수 있다고 추산했다.

중국의 설인 춘제(春節)를 전후한 대이동 기간에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것이 중국 보건당국의 중대 과제다. 연중 최대 명절인 춘제 전후 40일간의 특별수송 기간에는 연인원 30억명이 이동한다.

춘제를 전후해 중국인의 해외 관광이 급증하기 때문에 이웃 나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유입될까 봐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미 태국과 일본에서는 우한을 방문한 중국인 2명과 1명이 각각 신종 바이러스 감염자로 확진됐다. 싱가포르와 베트남, 네팔, 홍콩, 대만 등도 의심 환자들을 모니터하고 있다. 미국은 뉴욕 JFK공항 등 3개 공항에서 우한발 항공기 승객에 대한 발열 검사를 시작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쿠키뉴스 전미옥 romeok@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