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6181 0362020011957576181 04 04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89300000 1579438429000

‘독립 선언’ 英 해리 왕자, 봄부터 왕실 공무ㆍ재정지원 중단

글자크기
왕실 특권 포기… ‘왕자’ 호칭은 유지
한국일보

지난해 6월 런던 버킹엄궁에서 촬영된 엘리자베스 2세(오른쪽부터) 영국 여왕과 해리 왕자, 메건 마클 왕자비. 런던=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영국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가 올 봄부터 모든 특권을 내려놓는다. 앞으로는 왕실 존칭인 ‘전하(HRHㆍHis/Her Royal Highness)’ 칭호를 사용하지 않고, 그간 공무 수행의 대가로 받아온 각종 재정지원도 중단하거나 반환키로 했다.

영국 버킹엄궁은 18일(현지시간) 해리 왕자 부부의 향후 거취에 대한 왕실 내 합의사항을 공표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도 이날 성명을 내고 “수개월의 대화와 최근의 집중적인 논의 끝에 나의 손자와 그의 가족을 위한 건설적이고 합리적인 협력 방안을 찾게 돼 기쁘다”면서 “보다 독립적인 삶을 향한 그들의 바람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버킹엄궁의 설명에 따르면 해리 왕자 부부는 더 이상 왕실 공식 구성원으로서의 호칭과 직책을 사용하지 않는다. 해리 왕자는 공식적으로 ‘여왕 폐하의 군대’인 영국군 장교 직위에서 물러나고, 2018년 5월 결혼하면서 수여 받은 덤바턴 백작, 카이킬 남작 등의 작위도 옛말이 됐다. 다만 태생적 신분에는 변함이 없는 만큼 ‘왕자’ 호칭은 사용한다. 서식스 공작부부 작위도 계속 유지하기로 해 “언젠가 해리 왕자 부부가 마음을 바꿔 왕실에 돌아올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뒀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또 해리 왕자 부부에게는 왕실 공무 수행 등의 대가로 주어졌던 재정 지원도 중단된다. 현재 부부가 살고 있는 윈저성은 계속 사용하는 대신 리모델링 비용으로 들어간 240만 파운드(약 36억원)의 재원을 국민에게 돌려주기로 했다. 이 같은 새 규정은 올해 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는 앞서 지난 8일 해리 왕자와 마클 왕자비가 성명을 통해 “시니어(senior) 왕실가족 구성원에서 한 발 물러나고 재정적으로도 독립하겠다”고 선언한 데 따른 것이다. 영국 내에서 ‘시니어’ 왕실 가족은 통상 엘리자베스 2세 여왕 부부와 찰스 왕세자를 포함한 여왕의 직계 자녀, 찰스 왕세자의 직계 자녀인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 부부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립 이후 해리 왕자 부부는 영국과 북미를 오가며 균형된 시간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버킹엄궁은 해리 왕자 부부가 공식적인 군 직책을 포함, 왕실 공무로부터 물러나야 한다는 사실을 잘 인지하고 있지만 여왕의 허락 하에 개인적인 후원과 연계는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왕도 성명에서 “해리와 메건, 아들 아치는 언제나 사랑하는 가족의 일원일 것”이라면서 “그들이 이 나라와 영연방은 물론, 세계에 보여준 헌신적인 노력에 매우 감사하며 오늘 내놓은 합의문이 그들이 행복하고 평화로운 새 삶을 시작하도록 허용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