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1961 0242020011857571961 03 0306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21966000 1579324766000

이효리, 제주도민박 등 집 3채 정리하고 산 빌딩 어디?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가수 이효리가 73억원에 달하는 부동산 자산을 매각한 후 50억대 한남동 빌딩을 샀다.

이데일리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 화면


이효리는 지난해 10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있는 지하 1층~지상 4층 건물을 58억2000만 원에 매입했다. 빌딩은 이태원역과 한강진역 사이 ‘꼼데가르송거리’로 불리는 곳에 있다. 이곳은 앞서 싸이, 장동건, 이영애 등 연예인들의 부동산 투자가 이어졌던 일대다.

이효리는 이 빌딩을 3.3㎡ 당 1억266만 원, 총 58억2000만 원에 매입했다. 이 중 10억2000만 원은 대출로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이효리는 최근 3년간 집 3채를 모두 정리하면서 총 73억원의 부동산 자산을 매각했다. JTBC ‘효리네 민박’에 나왔던 이효리의 제주도 집은 JTBC에 14억3000만 원에 매도했고, 서울 삼성동 아파트도 2017년 21억원에 매각했다. 이어 지난해 3월 10년 가까이 보유하고 있던 서울 논현동 주택도 38억원에 팔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