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436 0722020011757567436 02 0201001 6.1.15-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9260660000 1579262532000

'감찰 중단' 기소된 조국…"법정에서 허구성 밝힐 것"

글자크기


[앵커]

조국 전 장관이 또 한 번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번에는 유재수 전 금융위 국장에 대한 청와대 특별감찰을 부당하게 중단시킨 혐의입니다. 조 전 장관은 바로 페이스북에 "표적 수사가 마무리됐다", "법정에서 공소사실의 허구성을 밝히겠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민정수석이던 2017년 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부당하게 중단시켰다고 판단했습니다.

조 전 장관이 "유재수 당시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의 중대 혐의를 확인하고도 위법하게 감찰 중단을 지시했다", "정상적인 후속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유 전 국장은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당시 이런 비위사실을 보고받은 조 전 장관이 수사의뢰나 징계 없이 넘어가도록 했다는 게 검찰 판단입니다.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이달 6일까지, 세 차례의 걸쳐 조 전 장관을 소환조사한 끝에 오늘(17일) 직권남용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이 사건은 '가족 비리 혐의'에 대한 재판이 열리는 서울중앙지법에서 함께 다룹니다.

소식이 전해지자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을 밝혔습니다.

"저를 최종 표적으로 하는 가족 전체에 대한 검찰의 전방위적 총력 수사가 마무리됐다"고 썼습니다.

감찰 중단 의혹에 대해 "감찰 종료 후 보고를 받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조치를 결정한 것"이라며 "공소사실의 허구성을 밝히겠다"고 했습니다.

"정무적 판단에 미흡함도 있었다",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고 했지만 "법적 책임은 법정에서 철저히 다투겠다"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

박민규 기자 , 홍여울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