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7294 0432020011757567294 01 0101001 6.1.15-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79260003000 1585631887000

'비례' 못 쓴다니 '미래한국당'으로…"발음이 비슷"

글자크기
<앵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비례 한국당처럼 기존 정당 앞에 '비례'라는 단어만 붙인 이름은 쓸 수 없다고 얼마 전에 결정했습니다. 그러자 한국당이 '비례한국당' 대신 '미래한국당'을 쓰겠다고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비례자유한국당 창당 준비위원회는 당명을 '미래한국당'으로 바꾸겠다고 선관위에 오늘(17일) 신고했습니다.

기존 자유한국당 앞에 '비례'만 앞에 붙인 이름을 선관위가 불허한 지 나흘 만에 나온 대응책입니다.

'미래한국당' 창당준비위는 "선관위의 위헌적 결정에도 불구하고 법을 지키는 공당을 지향하기 때문에 이름을 바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당 핵심관계자는 "'비례'와 '미래'가 발음이 엇비슷하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SBS 기자에게 털어놨습니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오늘 황교안 대표와 만났는데 대대적인 '물갈이 공천'을 예고하면서 공천권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형오/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 전권을 다 주겠다. 이건 황 대표가 저한테 말씀을 하신 겁니다. 전권 없이 어떻게 간섭받으면서 일을 하겠습니까.]

민주당은 1차 전략 공천 지역 15곳을 확정했습니다.

불출마하는 이해찬 대표 지역구인 세종, 역시 불출마하는 현역 장관들의 지역구 등에 새 인물을 공천하겠다는 겁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투명한 공천이 총선 승리의 지름길입니다. 모든 예비후보가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공천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민주당은 모레 10번째 영입 인사를 발표하고 다음 주부터는 총선 출마 후보자 공개모집을 시작합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박진훈)
정윤식 기자(jys@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