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65638 1112020011757565638 03 0305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250768000 1579251101000 related

또 입장바꾼 도로공사 "2015년이후 입사 수납원도 직접고용"

글자크기

자회사 반대 1,400명 모두 정규직화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톨게이트 요금수납원의 직접고용을 두고 갈등을 빚어온 한국도로공사가 1심 판결을 기다리고 있던 나머지 요금수납원 150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자회사 전환에 동의하지 않았던 요금수납원 1,400명 전원이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되게 됐다.

도로공사는 지난해 9월부터 장기화한 수납원 시위·농성 사태와 고용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근로자지위확인소송 1심에 계류 중인 수납원 150명을 직접 고용한다고 17일 밝혔다. 근로조건은 현재 근무 중인 현장 지원직과 동일하다.

앞서 도로공사는 지난해 직접 고용을 요구하는 요금수납원 1,400명 중 1,250명을 직접고용하기로 결정하고, 남은 150명은 불법 파견 여지를 제거한 2015년 이후 입사자들이라 법원 판결을 기다려보자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작년 12월 을지로위원회의 중재 이후 현재까지 민주노총과 수차례의 실무협의를 했으나 민주노총이 법원 판결과 관계없이 2015년 이후 입사자에 대해서까지 무조건 직접 고용만을 주장해왔다”며 “이에 따라 설 명절 전까지 문제 해결을 위해 2015년 이후 입사자를 일단 임시직으로 고용하려는 입장에서 더 나아가 해제조건부 근로계약 형태의 정규직으로 직접 고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제조건부는 법률행위 효력의 소멸을 장래의 불확실한 사실에 의존하게 하는 조건을 뜻한다. 즉 이르면 다음 달 중 나올 것으로 보이는 150명 요금수납원에 대한 1심 판결에서 도로공사 측이 승소할 경우 이들에 대한 고용 계약은 종료될 수 있다는 의미다.
/세종=조양준기자 mryesandn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