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22005 0562020011557522005 02 0201001 6.2.3-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096856000 김건모 12시간 조사 귀가 진실 2001160931

12시간 경찰 조사 마친 김건모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지길”

글자크기
세계일보

김건모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피의자 조사를 마치고 나온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성폭행 혐의로 고소된 가수 김건모(52)씨가 12시간 가까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5일 오전 10시 22분쯤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후 이날 오후 10시 15분쯤 귀가시켰다.

김씨는 조사를 마치고 나온 후 취재진에게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경찰에서 상세히 답변했고,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추후 또 원하시면 또 조사받을 마음도 있다”고 덧붙였다. 일관되게 결백을 주장하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씨의 변호인은 “많은 분이 추측하고 상상하는 것들과 다른 여러 사실이 있다”며 “처음 이 문제를 제기한 분들의 말씀과는 다른 ‘여러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유흥업소에 출입한 것은 사실이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은채 차에 올랐다.

세계일보

김건모가 1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진행된 피의자 조사를 마친 후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앞서 지난달 6일 강용석 변호사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김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여성 종업원 A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강 변호사를 통해 김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지난달 14일 고소인 A씨를 8시간 조사한 데 이어 이날 피고소인 김씨를 12시간 소환 조사했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