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용산구, 올해 20억 규모 '청년기업' 융자 시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올해 청년기업 대상 20억원 규모 융자 지원에 나서며 15일 융자 신청 접수를 개시했다.

사업 기간은 자금 소진 시까지며 대상은 (신청일 기준) 용산구에서 사업 중이고 1년 이상 거주한 만39세 이하 청년이다.

연리 1.2%,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 조건이며 대상자별 1억원(소상공인 5000만원) 이내로 지원이 된다. 용도는 경영안정자금, 시설자금, 임차보증금 등이다.

단 일반유흥음식점, 무도유흥음식점, 기타 사행시설 관리 및 운영업 등은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신청 장소는 신한은행 용산구청 지점 일자리기금 원스톱서비스 창구(02-793-3805)다. 융자신청서, 사업계획서, 주민등록초본 등을 준비해야 한다. 관련 서식은 구 홈페이지 구정소식(용산구 일자리기금)란에서 내려 받는다.
argu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