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96033 0022020011457496033 02 0204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12981773 false true true false 1579009037000 1579038775000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부" 망언 4개월만에 경찰 비공개 조사

글자크기
중앙일보

강의 중 ‘위안부는 매춘’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연세대학교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업 중 위안부 피해 여성을 매춘부에 비교해 파문을 일으킨 연세대 류석춘 교수가 13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해 9월 19일 류 교수가 강의 중 논란의 발언을 한 지 약 4개월 만이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14일 명예훼손 등의 혐의를 받는 류 교수를 전날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연세대 사회과학대에서 열린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피해 여성을 매춘에 비교해 물의를 일으켰다.

류 교수는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류 교수는 또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기억연대의 옛 이름)이 개입해 할머니들을 교육했다"며 "(위안부 피해자들은) 해방 이후 쥐죽은 듯이 와서 살던 분들인데 정대협이 개입해 국가적 피해자라는 생각을 갖게 한 것"이라고 말해 정의기억연대 관계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는다.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인 정의기억연대와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은 류 교수가 역사를 왜곡하고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발언을 했다며 그를 고소·고발했다.

류 교수는 또 '위안부 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갔다는 것인가'라는 학생들 질문에 "지금도 매춘에 들어가는 과정이 자의 반, 타의 반"이라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어 성희롱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경찰은 류 교수를 상대로 수업 도중 문제의 발언을 한 의도 등을 중점적으로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측은 "구체적인 진술 내용 등은 수사가 진행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류 교수가 올해 1학기에도 강의를 맡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학생들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연세대 2020년 1학기 수강편람에 따르면 류 교수는 사회학과 전공과목인 ‘경제사회학’과 교양과목인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를 강의할 예정이다.

특히 '경제사회학'의 경우 교직이수를 하는 사회학과 학생들이 필수로 수강해야 하는 과목이라 학생들의 교육권을 침해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