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495829 0252020011457495829 02 0201001 6.2.3-RELEASE 25 조선일보 12981773 false true true false 1579006851000 위안부 매춘 류석춘 교수 2001150931

'위안부 매춘 발언' 류석춘 교수 4개월 만에 경찰 조사

글자크기
강의 도중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류석춘(65)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13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시민단체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고발을 당한 지 4개월 만의 첫 조사다.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전날 오후 류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앞서 류 교수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조사에 준비가 더 필요하다"며 한 차례 소환을 거부한 바 있다.

조선일보

지난해 9월 26일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 백양관에서 예정된 ‘대한민국의 건국과 발전’ 교양수업을 위해 강의실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 교수는 지난해 9월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이 개입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국가적 피해자라는 생각을 갖게 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정의기억연대는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민간단체다.

시민단체인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해 9월 27일 서울서부지검에 류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으며, 정의기억연대도 지난해 10월 1일 같은 취지로 류 교수를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류 교수에 대한 법리적용이나 추가소환 여부는 검토 중에 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진술 내용 등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류 교수는 문제가 된 발언 당시 ‘위안부 피해자는 자발적으로 간 것이 아니지 않으냐’는 학생의 질문에 "지금 매춘하는 사람들은 부모가 판 것인가. 살기 어려워서 간 것"이라며 "궁금하면 한번 해볼래요"라고 학생에게 되물어 성희론 논란이 일기도 했다.

논란 이후 류 교수는 입장문을 내고 "위안부 문제는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학생에게 매춘을 권유한 것이 아닌 조사를 해보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런 논란에도 류 교수는 오는 2020학년도 1학기 강의를 개설, 학기를 마치고 정년퇴직할 예정이다. 연세대 학생들은 이에 반발해 류 교수 강의 중단과 파면을 요구하며 릴레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연세대 측은 류 교수 징계가 확정되지 않은 만큼 강의 개설을 막기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