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365418 0012020010857365418 02 0213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78459420000 1578459494000

[서울25]용산 한남1고가 하부, 쉼터로 탈바꿈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는 한남1고가차도 하부(한남동 727-33 일대 2305㎡)에 쉼터를 조성하는 공사를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서울시비 8억7000만원이 들어가는 공사는 6월까지 이어진다. 가설건축물 1동과 퍼걸러(pergola·지붕이 있고 사면이 트인 실외 휴식공간) 9개가 설치된다.

단층짜리 가설건축물은 연면적 80.67㎡에 높이는 4m, 철골구조에 통유리로 마감한다. 휴게음식점으로 쓰이며 화장실, 창고도 갖춘다. 퍼걸러 기둥과 지붕에는 음지·양지 식물이 심어진다. 용산구 관계자는 “주변에 블루스퀘어를 비롯해 문화시설이 많이 있다”며 “고가 하부에 휴게, 조경 시설을 설치하면 자연스럽게 사람들이 모일 것”이라고 말했다.

경향신문

서울 용산구 한남1고가차도 하부 모습. 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한남1고가차도 하부 쉼터 조감도. 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쉼터 조성 공사는 서울시 고가 하부공간 활용사업의 하나다. 서울시는 시내 고가도로 아래 유휴 공간 180여곳을 활용해 북카페·어린이도서관·공연장 등을 설치키로 했다. 지난해 한남1고가 등 5곳을 시범사업지로 선정하고 설계공모를 진행했다.

용산구는 서울시 방침에 따라 지난해 말 공사 및 감리용역 계약을 체결했으며 올여름 개관을 목표로 시설 운영(직영 또는 위탁) 방안을 마련한다. 인근에 있는 용산공예관과 연계해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플리마켓 등 행사도 주기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부족한 생활SOC 확충을 위해 도심 속 유휴공간을 활용한다”며 “지역 특성을 반영해 새로운 개념의 주민 네트워크 공간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득 기자 god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