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063016 1092019122357063016 03 0301001 6.1.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77070053000 1577081733000

용산공원 추진위 첫 개최…공원부지 60만㎡ 확장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한미군 이전에 따른 용산국가공원 조성을 위한 추진위원회가 처음 열린 가운데 공원 구역을 국립중앙박물관과 전쟁기념관 등 주변부로 크게 넓히는 안이 의결됐습니다.

정부는 제1회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를 이낙연 국무총리와 유홍준 민간공동위원장 주재로 오늘(23일) 열고 용산공원의 구역을 243만㎡에서 303만㎡로 약 60만㎡ 확장하는 안을 심의해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추진위가 총리급으로 격상된 이후 처음 열린 회의에서는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를 민간공동위원장으로 임명하고, 용산 공원 인근의 구 방위사업청과 군인아파트 부지, 인근의 중앙박물관과 전쟁기념관, 용산가족공원 등을 공원에 편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추진위는 공원 확장을 통해 남산-한강 녹지 축을 연결하고, 용산공원 남측과 북측의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용산공원은 특별법에 따른 국내 최초의 국가공원으로 추진되고 있고, 국무총리가 추진위원장을 맡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국민 참여형 용산공원 실행계획을 단계적으로 수립한다는 목표 아래 내년 6월까지 조경·환경·역사 등 분야별 전문가 토론회를 통해 실행계획안을 보완하고, 올해 말까지 국민 의견을 수렴한 뒤 내후년 6월까지 국민 참여단을 구성해 실행계획을 확정할 방침입니다.

기지 반환 이전에 용산공원 조성에 대한 시민들의 체감도를 높이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추진위는 미군으로부터 이미 돌려받았지만 그동안 미군이 임차해서 사용했던 기지 내 외인아파트를 내년 하반기부터 국민들에게 전시관과 숙박시설 등 체험 공간으로 개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반 시민이 기지 내부를 둘러볼 수 있도록 진행하던 버스투어는 미래세대와 소외지역 주민 등을 초청하는 테마형 그룹투어로 확대 발전시킬 계획입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10년 가까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완전 반환 이전에 기지 일부를 임시개방하는 방안을 이르면 올해부터 시작되는 소파(SOFA) 시설구역분과위원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이달 11일 한미가 2003년 이전에 합의했던 용산 미군기지에 대한 반환 협의 절차를 정식으로 개시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용산미군기지 내부의 일부시설은 공원 조성 이후에도 미군 관할로 남게 될 전망입니다.

국토부에 따르면 용산기지 내부의 드래곤힐호텔과 헬기장, 미 대사관 등 7만 9천㎡ 은 반환되지 않고 미군 측 부지로 남습니다.

서울시와 용산구청 등은 드래곤힐호텔의 이전을 강력히 주장해 왔으나 정부는 이미 이와 관련한 내용은 한미 간 협의가 끝났다는 입장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슬기 기자 (wakeup@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