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051501 0912019122257051501 06 0602001 6.1.15-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77006819000 1577006825000 related

최현석 "레스토랑 근무 못 해…직접 차려야"

글자크기
더팩트

최현석 셰프가 레스토랑을 떠나게 됐다.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현석 셰프, 식당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

[더팩트|문수연 기자] 셰프 최현석이 자신이 차린 레스토랑을 떠나며 직원들에게 인사했다.

22일 KBS 2TV에서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최현석 셰프가 자신의 식당 직원들과 회식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그는 레스토랑이 다른 회사로 인수돼 더이상 근무할 수 없게 됐다고 직원들에게 알리며 "요리사들은 본인이 (레스토랑을) 직접 차리지 않으면 저런 일이 생긴다"며 착잡해 했다.

박가람 헤드셰프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어깨 축 처진 아빠를 보는 느낌"이라며 "직장 상사보다는 가족 같은 느낌으로 속이 상했던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최현석은 "지난 3년간 열심히 따라와 줘서 고마웠고 무엇보다 너무 자랑스러웠다. 우린 열심히 했고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준 거로 충분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젠 내가 계산한다는 보장이 없다. 너희들 상사가 아니잖아? 이걸 사야 할 이유는 없다. 더치페이 있다"고 농담을 던져 분위기를 환기했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