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62292 0512019121856962292 08 0801001 6.2.3-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6620000000

'알파고' 딱 한번 꺾은 이세돌…토종 AI '한돌'과 오늘부터 맞붙는다

글자크기

인간이 맞상대 어려워…3번기 치수고치기로 진행

뉴스1

이세돌 9단.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지난 2016년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AlphaGo)와 대결해 1승4패를 기록했던 이세돌 9단이 NHN이 자체 개발한 토종 AI '한돌'(HanDol)과 마지막 대결을 펼친다.

18일 바둑계에 따르면 이 9단의 은퇴 대국인 '바디프랜드 브레인마사지배 이세돌 VS 한돌'이 이날부터 3번기로 열린다.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1, 2국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 바디프랜드 본사에서 진행되고 마지막 3국은 21일 이 9단의 고향인 전남 신안군 엘도라도 리조트에서 열린다.

이 9단이 맞설 한돌은 NHN이 개발한 국산 AI 바둑 프로그램이다. 지난 1999년부터 '한게임 바둑'을 서비스하며 축적해 온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10개월간의 개발 기간을 거쳐 2017년 12월 출시됐다.

출시 초기 한돌은 사람이 둔 기보로 학습한 정책망(다음 후보 수를 결정하는 딥러닝 모델)으로 후보 수를 선택한 후, 자가 대국을 한 기보로 학습한 가치망(승리 확률을 구하는 딥러닝 모델)을 통해 승리 확률을 얻어 다음 수를 예측했다. 하지만 2019년 현재 버전인 한돌 3.0은 사람이 둔 기보를 보지 않고 자가 대국을 통해 생성한 기보를 반복 학습함으로써 지속적으로 성능을 개선하고 있다.

뉴스1

이세돌 9단과 맞붙는 국산 바둑 AI '한돌'.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성능 개선을 통해 한돌은 지난 2016년 이 9단과 겨룬 '알파고 리'와 2017년 커제 9단과 대결한 '알파고 마스터'보다 한 수 위인 '알파고 제로'와 '알파 제로'의 중간 정도의 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기력을 측정하는 '엘로 레이팅'(Elo rating)으로 평가할 때 한돌 3.0은 4500을 넘는 것으로 NHN은 추산했다. 알파고 리는 3700, 인간 9단은 평균 3500 정도로 평가된다.

한돌은 2.1 버전 시절이던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신민준 9단, 이동훈 9단, 김지석 9단, 박정환 9단, 신진서 9단 등 국내 유수의 프로기사들을 차례로 격파했다. 2.1 버전의 엘로 레이팅은 4200 수준이다. 엘로 레이팅이 상대보다 150 정도 높으면 승률이 60~70% 정도 되고, 400 이상 높으면 이기기 힘들 정도의 수치로 분석된다.

이에 이번 대국은 이 9단이 흑을 잡고 두 점을 깔고 시작하는 '치수고치기'로 치러진다. 실력이 약한 쪽이 미리 바둑돌을 일부 깔아놓고 대국하는 접바둑을 두며 결과에 따라 다음 대국의 조건을 조정하는 방식을 말한다. 한돌의 실력이 높다는 걸 인정하고 대국에 들어가는 것이다. 만약 이 9단이 1국에서 승리하면 2국은 치수 없이 호선(맞바둑)으로 열린다. 2국에서 이 9단이 또 승리하면 3국에선 이 9단이 백을 잡고 반대로 한돌이 2점을 깔고 시작한다.

반대로 1국에서 이 9단이 진다면 2국에서는 이 9단이 3점을 깔고 시작하고 2국에서 또 지면 3국에서는 4점을 깔고 대국에 돌입한다.

이 9단과 한돌의 승패의 향방은 아직 안갯속이다. 박근한 NHN 기술연구센터장은 한 매체의 기고문을 통해 "한돌은 현재 버전인 3.0까지 계속해서 호선 중심으로 학습했기 때문에 개발진조차 승패 가늠이 어렵다"고 했다.
pbj@news1.kr

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