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22180 1112019121656922180 04 0402001 6.1.16-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72606000 1576472620000

印 대규모 반대시위에도...모디 “시민권법 개정 1,000% 옳아” 정당성 주장

글자크기

야당 “모디 정부는 비겁” 비판···시위, 뉴델리 등으로 확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의 시민권법 개정 반대 시위가 번져나가고 있지만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정부의 법 개정 결정이 “1,000% 옳은 조치”라며 정당성을 주장했다.

16일 타임스오브인디아에 따르면 모디 총리는 전날 오후 자르칸드 주의회 선거 유세에서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에서 소수 집단이라는 이유로 고통받는 이들을 존중하고 그들의 삶을 증진할 필요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10일 연방 하원에 이어 12일 상원을 통과한 이번 개정안은 방글라데시 등 3개 나라 출신 불법 이민자 중 힌두교, 불교, 기독교 등을 믿는 이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할 수 있게 했다. 인도국민회의(INC) 등 야당, 인권운동가, 이슬람교도 등은 개정안에 무슬림이 포함되지 않았다며 이 법이 소수 집단 탄압에 악용될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아삼 등 방글라데시와 국경을 접한 지역에서는 개정안으로 인해 불법 이민자들이 대거 유입돼 일자리 등을 빼앗길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시위는 아삼 등 동북부에서 시작돼 이제 동부 웨스트벵골주, 수도 뉴델리 등으로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 뉴델리에서는 15일 자미아 밀리아 이슬라미아대 등에서 경찰과 대학생 간 충돌이 발생했고, 뭄바이의 일부 대학생도 이번 시위와 관련해 수업 거부에 나섰다.

모디 총리는 이에 대해 야당 등이 시위를 조장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INC 등이 시민권법 개정안을 상·하원에서 저지하지 못하자 그런 전술에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INC 등 야권이 이번 시위를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INC의 지도자 중 한 명이자 인도 초대 총리 자와할랄 네루의 증손인 프리양카 간디가 반발하고 나섰다. 간디는 “모디 정부는 국민의 목소리를 듣기를 두려워하며 학생과 언론인을 탄압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한다”고 지적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