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8379 1082019121556898379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71348000 1576371349000 related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현빈과 로코 케미…시크·발랄·엉뚱 매력 폭발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이 성공가도를 달리는 CEO에서 뜻밖의 돌풍으로 북한에 불시착 후 절대절명의 위기를 맞닥뜨렸다.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는 패러글라이딩 사고가 벌어지며 북한에 불시착한 윤세리(손예진 분)가 감찰 나온 리정혁(현빈)을 만나 긴박한 활주극을 벌이는 강렬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재벌가 막내 딸 윤세리는 자신의 패션회사를 꾸리며 스캔들마저도 자신의 패션 아이템 판매로 연결시키는 기지를 발휘하는 능력있는 CEO다. 경영권을 넘겨주겠다는 아버지의 말에 발끈하는 오빠들 앞에서 "자회사 인사권도 나한테 있는 거냐. 몇몇 대표들은 자격이 없다고 생각했다"라며 사이다 발언으로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경영권을 넘겨 받을 생각에 들떠 있던 윤세리는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중 기상예보에 없던 돌풍을 만나 정신을 잃었다. 북한의 비무장지대 한가운데 나무에 매달린 채 눈을 떴다.

정찰 중이던 리정혁에 의해 발견된 후, 그를 북한에서 귀순한 용사로 오해하고 배려 가득한 말로 자리를 빠져나가려 했다. 하지만 리정혁을 통해 본인이 북한에 왔음을 알게 되고 맨붕에 빠진다. 패닉에 빠진 것도 잠시, 어떻게든 남으로 돌아가기 위해 리정혁을 상대로 장황한 해명과 애교, 협상을 펼쳤다.

리정혁과 그의 부하들을 피해 지뢰밭을 아슬아슬하게 피하며 도망가는 장면에서는 액션씬을 보듯 긴박함을 더했다. 리정혁 부하 표치수의 말처럼 ‘더럽게 빠른’ 달리기 실력과 뛰고 넘고 구르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극의 리얼함을 더했다.

윤세리는 순간 순간 달라지는 풍부한 표정들과 말투로 엉뚱발랄한 윤세리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리정혁과 첫 만남부터 티카티카 신경전을 펼치는 대화로 로코 커플다운 케미를 보여줬다. 북한의 군사택 마을에 들어선 그녀가 리정혁의 상사인 조철강에게 발각되기 일보 직전에 리정혁이 가까스로 그를 구해내며 마주보는 엔딩으로 설렘을 자아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