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6179 0562019121456896179 01 0107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50312066 false true true false 1576325680000 1576325739000

김현종 "주한미사령관과 한반도 정세·방위비 분담 등 논의"

글자크기

"지금의 한미동맹이라면 어떤 난제도 헤쳐나갈 수 있다"

세계일보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13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만나 한반도 정세 등을 주제로 대화했다고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밝혔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트위터 캡처


청와대의 대표적 ‘자주파’로 꼽히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3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과 만나 한반도 정세와 방위비 분담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만나는 사진을 올린 뒤 “에이브럼스 주한미사령관과 (토마스) 와이들리 해병대 장군(소장)과 다시 만나 한반도 정세, 방위비 분담 등 한·미 동맹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어 “100분을 넘겨 계속된 이번 면담을 통해 지금의 한미동맹이라면 어떠한 난제도 헤쳐나갈 수 있다는 점을 자신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두 사람의 회동은 청와대가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와 최근 한반도 안보 상황 등을 논의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연 다음날 이뤄졌다. 한국군의 호르무즈 파병 사안이 자연스럽게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김 차장은 지난 9월19일 트위터에서 “에이브럼스 주한미사령관과 만나 조찬을 함께 하면서 한미동맹과 동북아 지역 전략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며 “제가 다녔던 고등학교 바로 옆동네가 사령관 부친의 출생지여서 마치 고향사람을 만난 듯 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