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9205 0562019121356889205 06 0602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43826000 1576244941000 related

‘슈가맨3’서 소환된 애즈원 크리스탈 근황 “결혼 후 미국서 부동산 중개업”

글자크기
세계일보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서 MC인 가수 유희열(오른쪽)이 재미교포 여성 듀오 애즈원의 이민(본명 이민영)과 크리스탈(한국명 채다희)을 소개하고 있다.


재미교포 여성 듀오 애즈원(As One)이 방송을 통해 오랜만에 대중 앞에 섰다.

13일 오후 종합편성채널 JTBC의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3’에서는 가수 유희열팀의 ‘슈가맨’으로 애즈원이 나왔다.

유희열은 “1999년 데뷔한 ’음색 깡패’, 감미로운 음색을 가진 알앤비(R&B) 보컬리스트”라고 이들을 소개했다.

앞서 방송인 신동엽은 영상 제보를 통해 “이들과의 인연은 16년 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며 노래를 너무 잘해서, 또 한국말을 너무 못해서 놀랐다”고 애즈원을 기억했다.

방송에서 이민(41·본명 이민영)과 크리스탈(39·한국명 채다희)은 오랜만에 애즈원으로 뭉쳐 대표곡 ‘원하고 원망하죠’를 부르면서 모습을 드러냈다.

‘원하고 원망하죠’의 후렴구가 들리자 삽시간에 거의 모든 불이 켜졌다.

애즈원의 감동스럽고 아름다운 하모니에 전 연령의 관객 모두 추억에 잠겼다.

세계일보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에서 재미교포 듀오 애즈원의 크리스탈(왼쪽·한국명 채다희)과 이민(본명 이민영)이 미소짓고 있다.


앞서 애즈원은 1999년 데뷔 후 R&B 장르 특유의 호소력 짙은 노래로 인기를 모았다.

‘미안해야 하는 거니’와 ‘너만은 모르길’, ‘원하고 원망하죠’ 등 히트곡을 남겼다.

2011년에는 본인들의 장점을 살려 영어 동요집 ‘싱싱 스토리 영어동요’로 어린이의 사랑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크리스탈은 2012년 결혼 후 현재는 미국으로 가족이 모두 이주해 부동산 중개업자로 일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또 남편은 다름 아닌 2집 활동 때 매니저였다고 밝혔다.

이민은 크리스탈의 남편에 대해 “2집 활동 당시 그 바쁜 새벽에 크리스탈을 위한 간식을 준비해왔는데, 내 음식은 없더라”고 당시를 기억했다.

김명일 온라인 뉴스 기자 terry@segye.com

사진=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3’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