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62764 0092019121256862764 02 0201001 6.2.3-RELEASE 9 뉴시스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76136373000

"AI로 정밀의료 받는다'…아산병원, 내년부터 실시

글자크기

내년 1월부터 일반인 대상 '닥터앤서' 체험서비스 제공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서울아산병원에서 인공지능(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닥터앤서’ 체험관 개관식을 갖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인공지능 정밀의료 서비스의 본격적인 현장 적용을 내년 1월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체험관은 서울아산병원 건강증진센터(4층)와 아산생명과학연구원(1층) 2곳에 마련해 운영되며, 건강검진 시 체험하거나 닥터앤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사전예약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체험관 개관은 한국 의료사에 중요한 한 획을 그을 전망이다. 특히, IBM의 닥터왓슨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 손으로 만든 ‘닥터앤서’가 실험실을 벗어나 일반 국민 앞으로 다가섰다는 의미를 지닌다.

이날 체험관 개관식 행사장에서는 심뇌혈관·치매·소아희귀유전질환 등 3대 질환 소프트웨어(SW)를 대상으로 그동안 임상현장에서 실제 적용했던 모습을 공개해 참석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시연에 참석한 병원관계자는 "닥터앤서 SW가 방대한 의료데이터를 실시간 해석·판독해 개인 맞춤형 분석결과를 제시하는 것이 매우 놀랍다, 앞으로 의료진의 역할을 지원하고 보완하는 측면에서 매우 긍정적이다"라고 평가했다.

사우디아라비아 국가방위부 병원장인 크나위는 축하영상을 통해 "닥터앤서의 사우디 국가방위부 병원 내 교차검증을 통해 ‘닥터앤서’가 사우디에도 적용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닥터앤서’는 지난 7월 임상시험 선포식을 개최한 바 있으며, 시제품으로 개발된 3대 질환(심뇌혈관·치매·소아희귀유전질환) SW를 서울아산·분당서울대·고대구로병원 등 11개 참여병원에서 의료 현장적용을 위한 사전단계로 임상 적용을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심장질환,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뇌전증 등 나머지 5대 질환 관련 SW는 ’20년까지 개발 완료 및 식약처 인허가를 진행하고 임상과 진료현장 적용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닥터앤서’는 3년간 총 357억원(정부 280, 민간 77억원)을 투입해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해 개인 특성에 맞는 질병 예측·진단·치료 등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8대 질환 대상 SW를 최종적으로 진료 현장에 적용하는 게 목표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